2002월드컵 감동 그대로…히딩크 껴안은 이영표
[채널A] 2022-06-05 19:52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앵커]
20년 전 오늘, 동아일보 1면 기사입니다.

전날 저녁 한국 축구가 역사적인 월드컵 첫 승을 거두면서 온 나라가 열광의 도가니였는데요.

이때만해도 이 열기가 무려 4강까지 이어질 거라고 예상한 사람, 아마 없었을 겁니다.

그렇게 역사가 된 2002 월드컵 그때 올스타들이 오늘, 다시 축구장에 섰습니다.

정윤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20년 전 불굴의 투지로 '4강 신화'를 이뤄내며 온 국민에게 행복을 선사한 태극전사들.

히딩크 감독과 선수들이 다시 모였습니다.

한일 월드컵 20주년 기념으로, 유소년 선수들과 이벤트 매치를 펼친 겁니다.

2002 월드컵 멤버들의 몸놀림은 예전 같지 않았지만,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현역 시절에 비해 스피드가 떨어졌고, 개인기도 어설펐습니다.

골키퍼 김병지는 어설픈 펀칭으로 골을 내줬습니다.

하지만 쓰러질지언정, 결코 포기하지 않는 열정은 그대로였습니다.

[김주찬 / 서울 강북구]
"'세월 앞에 장사 없다'라는 말이 생각나고. 그럼에도 열심히 어린 꿈나무들 상대하는 모습을 보면서 또 한번 멋있다고 느꼈습니다."

한일월드컵의 명장면 중 하나인 포르투갈전 박지성의 결승골.

박지성이 골을 넣은 뒤, 히딩크 감독에게 달려가 안겼던 이 장면을 오늘은 '꾀돌이' 이영표가 재연했습니다.

중거리포로 골망을 흔든 뒤, 히딩크 감독을 끌어안은 겁니다.

박지성은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아 경기를 뛰지 못했습니다.

[거스 히딩크 / 전 한국 감독]
"여러분들과 함께 기분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다시 한번 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한 2002 한일월드컵 멤버들.

올해 월드컵을 앞둔 후배들이 새로운 전설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채널A 뉴스 정윤철입니다.

영상취재 : 이락균
영상편집 : 조성빈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토지주택공사_0831
오늘의 날씨 [날씨]모레까지 충청·전북 많은 비…250mm 이상 [날씨]모레까지 충청·전북 많은 비…250mm 이상
대신증권_0829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