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명 태운 여객기, 동체착륙…화염 속 구사일생
[채널A] 2022-06-23 19:57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앵커]
미국 마이애미 공항에서 착륙하던 여객기에 불이 붙었습니다.

승객 140명이 공포 속에 탈출해야 했습니다.

조은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객기가 활주로에 바퀴도 내리지 못한 채 굉음을 내며 동체 착륙을 합니다.

여객기에서 화염도 치솟고 시커먼 연기도 피어오릅니다.

잠시 뒤 긴급 출동한 공항 소방대가 화염을 향해 물줄기를 쏘아 올립니다.

기내 곳곳에서는 비명이 터져 나옵니다.

[현장음]
"꺄악"

승객들은 서둘러 에어슬라이드를 타고 탈출하고 빠져나온 승객들은 눈앞에 펼쳐진 모습에 입을 다물지 못합니다.

[승객]
“아이쿠, 세상에! 믿을 수가 없어.”

승객 130명과 승무원 10명을 태운 여객기가 착륙한 곳은 미국 마이애미.

도미니카공화국 남부 항구도시인 산토도밍고에서 출발했습니다.

다행히도 연료는 새지 않았고 화재는 조기 진압됐습니다.

탈출 과정에서 3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습니다.

미국 교통안전당국은 여객기가 착륙할 때 오른쪽 메인 랜딩기어에 문제가 생겨 활주로에 곤두박질쳤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기종 MD-82는 2002년 중국 다롄 앞바다에서 추락하는 등 과거 여러 참사에 연루된 노후 기종으로 알려졌습니다.

당국은 앞으로 최대 7일 동안 현장조사를 벌인 뒤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채널A 뉴스 조은아입니다.

영상편집 : 형새봄


Daum에서 [채널A 뉴스] 구독하기 (모바일)

Naver에서 [채널A 뉴스]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22/25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은행_1022
오늘의 날씨 [날씨]나들이 날씨…큰 일교차·자외선 유의 [날씨]나들이 날씨…큰 일교차·자외선 유의
신한은행_1022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