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기자]첫 해외 방문 마친 尹…지지율 하락에 돌파구 고심
[채널A] 2022-07-01 19:11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앵커]
아는기자, 아자 시작합니다. 대통령과 함께 마드리드 동행을 마치고 돌아온 정치부 노은지 차장 나왔습니다.

Q. 노 차장, 시차도 있을 텐데, 수고 많았고요. 3초간 악수 이야기는 잠시 후 알아보고요. 윤석열 대통령 취임 첫 해외 방문, 성과가 좀 있었습니까?

세 가지 키워드로 정리해봤는데요,

5년 만에 한미일 정상회담이 열렸고, 여기서 안보, 군사 분야 협력을 복원했습니다.

윤 대통령이 스스로 꼽는 가장 큰 성과이기도 합니다.

한일 정상 간 대화가 시작된 것도 의미가 있는데요,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모두 5번 만났습니다.

7월 10일에 우리의 총선 격인 일본 참의원 선거가 있거든요, 그 이후로 우선 한일 외교부 장관 회담부터 열릴 걸로 보입니다.

윤 대통령은 양자회담만 10개 나라와 가졌습니다.

유럽의 여러 나라와 탑다운 방식으로 경제나 안보 협력에 물꼬를 튼건데요, 대통령이 문을 열었고 이제 실무선에서 세부적인 논의가 오가겠죠.

Q. 그런데, 숙제도 좀 안고 왔죠?

한미일이 뭉치면서 북중러가 더 견고해지는 상황이 됐고 당장 중국의 반발도 거셉니다.

최상목 경제수석이 현지 브리핑에서 중국을 통한 수출 호황시대 끝났다면서 대안으로 유럽 꼽은 것도 중국을 자극하는 요인이 됐습니다.

노룩 악수, 눈 감은 사진 등 외교 무대가 익숙치 않은 윤 대통령이 어색해하는 모습이 노출되기도 했는데요.

민주당은 "외교성과는 찾아볼 수 없고 의전 미숙에 대한 지적만 이어졌다"고 혹평했는데 의전 문제는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Q. 오늘 이준석 대표가 마중을 나갔어요. 3초간 짧게 악수를 했는데요. 시청자 질문이 '이 대표가 마중 나갔는데 대통령 도움이 있을지' 인데요, 노 차장 보기엔 어떻습니까? (유튜브 : 폭**)

대통령이 직접 언급한 건 아니지만 대통령실 반응은 '불쾌하다'거든요.

공항에 이 대표가 나오면서 여론의 관심이 해외 방문 성과보다 국내 이슈로 쏠리지 않느냐는거죠.

당내 친윤계 한 의원은 '비열한 수법'이라고까지 말했고요,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 대표가 윤리위나 경찰 수사에 영향을 주려고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것 같아 불쾌하다"고 했습니다.

Q. 윤석열 대통령과 친한 박성민 대표 비서실장이 어제 그만뒀습니다. 이 소식 들었죠? 이준석 대표에 대한 대통령실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박성민 의원에게 대통령실이 기대했던 것은 '이준석 리스크' 관리였는데 사실상 실패한거죠.

당내 친윤계 의원과 계속 마찰을 빚었고 우크라이나에 친서 가져가는 문제부터 최근 윤 대통령과 비공개로 만났냐 안 만났냐를 두고도 잡음이 나왔잖아요.

대통령실은 이 대표 리스크가 윤 대통령 지지율에까지 영향을 줄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Q. 원래 해외 다녀오면 여당 지도부 불러서 설명회 하잖아요. 대통령이 이준석 대표 만날 계획이 있나요?

통상 그런 자리가 마련됐었는데요, 이번에는 없을 것 같습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아직 계획된 일정이 없다고 했습니다.

국회 원 구성 협상도 안되는 상황이고, 대통령실이 챙겨야 할 현안도 많으니 따로 부르지 않겠다는 건데 이 대표와 마주치는 장면이 또 연출되는 것에 부담을 느낀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옵니다.

Q. 대통령이 해외 다녀왔는데 지지율은 오히려 떨어졌어요. 시청자 분들도 왜 지지율 떨어지는지 궁금해하셨거든요. 해결해야할 현안이 많죠? (유튜브 : 최**)

한국 갤럽 조사에서는 5주째 지지율 하락세로 데드크로스 직전까지 갔는데요,

부정 평가 이유는 인사와 경제를 살피지 않았다는 답변이 많더라고요.

대통령실 6일에 열릴 고위 당정대를 시작으로 민생 해법을 찾아가겠다는 계획입니다.

그보다 더 큰 문제는 국회 재송부 시한이 끝난 장관 후보자 임명 여부인데요,

김승희 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검찰에 수사 의뢰까지 된 상황이라 여권에서도 임명 강행은 안된다는 기류가 강합니다.

윤 대통령이 당장 다음주 월요일 출근길에 기자들 앞에서 이 부분에 대한 답을 해야하는만큼 주말 동안 임명하지 않고 시간을 주면서 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설득할 수 있지 않겠냐는 관측도 나옵니다.



Daum에서 [채널A 뉴스] 구독하기 (모바일)

Naver에서 [채널A 뉴스]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8/24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은행_1022
오늘의 날씨 [날씨]오늘 서해상 짙은 안개, 큰 일교차 주의해야 [날씨]오늘 서해상 짙은 안개, 큰 일교차 주의해야
신한은행_1022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