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빌려줄 테니 매트 깔라는 게 ‘층간소음’ 대책?
[채널A] 2022-08-18 19:38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앵커]
정부는 앞으로 새로 짓는 집은 층간 소음 기준을 통과해야 입주 허가를 내주고 관련 자재를 쓰면 인센티브도 주겠다고 했습니다.

이미 지어진 집들에 대해 정부가 내놓은 해법은 소음 저감 매트입니다.

설치 비용을 최대 300만 원까지 빌려준다는데, 실효성 있는 해결책일지 박지혜 기자가 따져봤습니다.

[기자]
네모난 매트가 퍼즐 맞추듯 줄줄이 깔려 있습니다.

환경부가 인증한 푹신푹신한 20mm 두께 소음 저감 매트입니다.

기존 아파트 바닥에 빈틈없이 깔기만 해도 딱딱한 물건이 떨어지는 경량 충격은 10dB, 아이가 뛰는 중량 충격은 3dB 더 줄일 수 있습니다.

[원희룡 / 국토교통부 장관]
"매트를 깔거나 하는 부분은 정부가 지원을 해주는 국민들이 몸으로 느낄 수 있는 층간소음 감소 대책을 강력하게 추진하고자 합니다."

거실과 복도, 방 하나에 매트를 구입하고 시공하는데 대략 300만 원이 듭니다.

공짜는 아니고 정부가 비용을 싸게 빌려주겠다는 겁니다.

저소득층은 무이자로, 월 640만 원 소득의 중산층이라도 어린이가 있다면 1%대 저리로 빌려주는데 집은 84제곱미터 이하만 가능합니다.

이렇게 소음 저감 매트를 깔면 아랫집 눈치는 덜 볼 텐데요. 다만 300만 원 가까이 대출받아 시공할 가구가 얼마나 될지는 의문입니다.

[세종시 아파트 입주민 A씨]
"대출받으면서 까지는 안 하고 싶을 거 같아요. 애들 좀 소란스럽고 시끄러운 거는 조금 이해하면서. 우리 애들도 다 그렇게 컸는데"

[세종시 아파트 입주민 B씨]
"구태여 정부가 돈을, 그것도 빌려주는 입장에서는 누구도 참여 안 할 거 같은데요."

소음이 발생하는 윗집에 매트 까는 걸 강제할 수 없는데다

세입자는 집주인 허락 없이는 함부로 시공할 수도 없어 탁상공론 아니냔 비판도 나옵니다.

채널A 뉴스 박지혜입니다.

영상취재 : 정승호
영상편집 : 이은원

박지혜 기자 sophia@@ichannela.com


Daum에서 [채널A 뉴스] 구독하기 (모바일)

Naver에서 [채널A 뉴스]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3/23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은행_1022
오늘의 날씨 [날씨]오늘 서해상 짙은 안개, 큰 일교차 주의해야 [날씨]오늘 서해상 짙은 안개, 큰 일교차 주의해야
신한은행_1022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