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를 보다]월드컵서 퍼지는 300명의 울음
[채널A] 2022-11-27 20:00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앵커]
세계인의 눈과 귀가 쏠린 카타르 월드컵에서 이란의 현실을 알리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지금 이란은 정부가 반정부 시위에 나선 사람들을 무참하게 진압하고 있는 실정이죠 국가대표로 나선 이란 선수들도, 힘을 보탰습니다.

세계를 보다 김윤수 기자입니다.

[기자]
[이란 응원단]
"이 옷 아니면 입을 게 없어요. 뭘 입어요?"

[보안 요원]
"쇼핑몰 가서 사 입고 다시 와요."

현지시각 지난 25일 이란과 웨일스의 월드컵 축구경기를 앞두고 일부 이란 응원단이 입장을 제지당했습니다.

'히잡 의문사'로 번진 이란 반정부 시위 구호인 '여성, 생명, 자유'가 적힌 티셔츠를 입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국제축구연맹, FIFA는 정치적 메시지가 담긴 물품의 경기장 반입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히잡 의문사의 당사자인 마흐사 아미니의 이름과 그녀의 나이를 의미하는 등번호 22번이 적힌 티셔츠도 결국 압수됐습니다.

이란 축구국가대표 선수들은 시위에 동참하는 뜻에서 국가 제창을 거부했습니다.

막히고, 뺏기고, 침묵하는 동안 히잡 의문사의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는 세상 밖으로 더 많이 전해졌습니다.

이란 정부 상징물들이 불에 탔고, 이란 이슬람 공화국 초대 지도자인 호메이니의 생가도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33년째 이란을 통치하고 있는 하메네이를 겨냥한 '독재자 퇴진' 구호는 거리를 뒤덮은 지 오래입니다.

[현장음]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에게 죽음을!"

[제러미 로런스 / 유엔 인권최고대표 사무소 대변인]
"시위 시작 3개월 만에 3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어린이 40여 명도 포함돼 있습니다."

경찰에 체포된 사람들도 1만 4000명이 넘는데, 이들 중 일부는 고문과 성폭행까지 당했다는 증언도 있습니다.

[하나 / 이란 여성]
"그들은 뒤에서 저를 고문하고 성폭행했습니다."

이란 당국은 일부 시위자들에게 사형을 선고하는 등 탄압의 강도를 끌어올리고 있지만 시위의 불길은 각계각층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마흐디 자파르골리자데 / 전 공수도 세계 챔피언]
"우리를 지지해주십시오. 우리는 이란을 넘어선 국제적 지원이 필요합니다."

유명 여배우들은 히잡 착용을 거부하는 게시물을 SNS에 올렸다가 체포됐습니다. 

시위 초기 여성 인권 증진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어느새 사회를 전면 통제해 온 이슬람 공화국 체제에 대한 교체 요구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희수/ 한양대학교 명예교수]
"시위 주축인 10·20대인 MZ세대들은 (1979년 이슬람) 혁명을 경험하지 못했고 그리고 SNS로 세계적인 흐름을 실시간으로 호흡하고 있기 때문에, 왜 우리만 계속 억눌려 살아야 되냐는 강력한 저항이 있는 겁니다."

이란의 반정부 시위가 제2의 이슬람 혁명을 불러올지 국제 사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세계를 보다, 김윤수입니다.

영상편집 : 구혜정

김윤수 기자 ys@ichannela.com


Daum에서 [채널A 뉴스] 구독하기 (모바일)

Naver에서 [채널A 뉴스]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신한은행_0731
오늘의 날씨 [날씨]주말에도 공기 탁해…큰 일교차 유의 [날씨]주말에도 공기 탁해…큰 일교차 유의
신한은행_0520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차수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