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송환…전용 화장실 배정 ‘007 호송’
[채널A] 2017-05-31 19:13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정유라 씨는 한국행 비행기를 타는 순간 체포돼 수갑을 찼습니다.

비행기 안에서 좀처럼 잠들지 못했고 귀국 시간이 다가올수록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습니다.

박소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유라 씨가 손목에 찬 수갑을 보라색 담요로 가린 채 기내에 앉아있습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공항에서 대한항공 비행기를 타자마자 특검이 지난해 12월 발부한 체포영장이 집행된 것입니다.

정 씨는 항공기 왼편 끝 좌석 바로 앞에 여성 수사관과 함께 앉았고, 앞 뒤로 4명의 남자 검사와 수사관들이 앉아 정 씨를 에워쌌습니다.

정 씨에겐 전용 화장실이 배정됐고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항상 여성 수사관이 동행했습니다. 

스마일 무늬가 있는 흰색 티셔츠를 입었지만 귀국 시간이 다가올수록 멍하니 있거나 식사도 잘 하지 못하는 등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습니다.

앞서 어제 정 씨는 덴마크에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공항으로 출발하기 직전 서울에서 파견된 법무무 송환팀에 신병이 인도됐습니다.

취재기자는 물론 다른 일반 승객들의 접근이 철저히 차단된 채 서울까지 이동했습니다.

정 씨는 별도 통로로 암스테르담행 비행기에 탑승했고, 촬영 금지를 알리는 기내 방송도 3차례나 반복됐습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행 기내 방송]
"기내에서 영상이나 사진을 촬영할 경우 압수하겠습니다. 또 비행기에서 내리도록 조치하겠습니다. "

이로써 정 씨는 독일을 거쳐 덴마크로 도피한 지 250여일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한국 땅을 다시 밟았습니다.

채널A뉴스 박소윤입니다.

박소윤 기자 sypark@donga.com
영상취재 : 최성림(VJ)
영상편집 : 김종태
그래픽 : 윤승희 성정우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5/31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솔_210228
오늘의 날씨 [날씨]따스한 오후, 미세먼지 ‘나쁨’…내일 곳곳 비 [날씨]따스한 오후, 미세먼지 ‘나쁨’…내일 곳곳 비
신한금융그룹_210528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