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피의 일요일’…최소 18명 사망·30명 부상
[채널A] 2021-03-01 19:52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미얀마 군부가 시위대를 향해 무차별 발포를 하며 최소 18명이 숨졌습니다.

무고한 사람을 공격하지말라고 무릎을 꿇은 수녀의 모습이 절박한 시민들의 상황을 보여줍니다.

박수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얀마 경찰이 누군가를 조준하듯 총을 겨눕니다.

[현장음] 탕!

시민들이 피를 흘리며 쓰러집니다.

최루탄이 여기저기 터지고, 체포 과정에서 경찰의 매질이 이어집니다.

"유엔이 행동에 나서기까지 얼마나 더 많은 희생이 필요한가"라는 SNS 글을 남겼던 대학생은 다음 날 가슴에 총을 맞고 숨졌습니다.

쿠데타 세력의 유혈 진압으로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은 물론 여러 도시에서 최소 18명이 숨지고 30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사사 / 미얀마 연방위원회 대표 임명 유엔 특사]
"군부가 시위대를 상대로 전쟁을 선포했습니다. 전 세계는 독재자 불법정권의 실체를 반드시 알아야 합니다."

길거리의 무고한 아이들도 크게 다쳤습니다.

수녀는 무릎을 꿇고 무고한 시민들을 공격하지 말라고 호소했지만, 군과 경찰은 닥치는대로 잡아 가뒀습니다.

[라비나 샴다사니 / 유엔인권사무소 대변인]
"의료인, 교육인, 운동가, 반대파 정치인들을 비롯해 1천 명이 넘는 이들을 (군부가) 자의로 구금했습니다."

미얀마 군부에 의해 감금돼 화상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아웅산 수치 고문은 오늘 또 다른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봄을 알리는 3월이 시작됐지만, 미얀마 민주주의는 한겨울처럼 혹독합니다.

채널A 뉴스 박수유입니다.

박수유 기자 aporia@donga.com
영상편집 이태희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20/23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솔_211023
오늘의 날씨 [날씨]주 후반까지 때이른 추위, 면역력 관리 잘해야 [날씨]주 후반까지 때이른 추위, 면역력 관리 잘해야
신한솔_211023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