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인 혐오를 멈춰 달라”…美서 연일 시위
[채널A] 2021-03-21 10:53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아시아계 미국인 가족들이 피켓을 들고 아시아인 혐오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여했다. 사진=AP/뉴시스

 총격 사건으로 한인 4명이 숨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일대에서 20일(현지 시각) 수백 명의 시위대가 거리로 나와 항의 시위를 벌였습니다.

로이터는 조지아주 주의회 의사당 앞에는 사람들이 성조기와 함께 '우리는 바이러스가 아니다', '아시아계 대한 증오를 멈춰라'라고 쓰인 푯말을 들고 모였다고 보도했습니다.

살해된 여성들의 가족과 친구들도 고인들을 추모했습니다.

범행 장소 가운데 한 곳인 애틀랜타 골드스파에서 숨진 현정 그랜트의 아들 랜디 박은 "어머니는 미혼모로 동생과 저를 위해 평생을 바쳤다"고 전했습니다.

박 씨가 개설한 '모금(GoFundMe)' 페이지에는 20일(현지 시각) 오전 3시 현재 218만 달러(한화 24억 원)가 넘는 금액이 모였고 하루 만에 5만 6000여명이 모금에 동참했습니다.

범행이 일어난 지난 16일부터 희생자들이 살해된 마사지 숍과 스파 밖에는 꽃다발과 촛불을 놓고 기도를 올리는 추모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지난 19일 취임 후 첫 합동 방문 일정으로 조지아주를 찾아 아시아계 지도자들을 만나 애도를 표하고, 국민들에게 증오에 함께 맞서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황승택 기자 hstneo@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신한솔_210728
오늘의 날씨 [날씨]오늘과 내일 곳곳 소나기…폭염은 계속 [날씨]오늘과 내일 곳곳 소나기…폭염은 계속
신한솔_210728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