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버스 승객들 “문 닫아”…성추행범 도주 막았다
[채널A] 2021-04-10 19:36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가뜩이나 붐비는 만원버스에서 모든 승객들이 남자 하나 잡겠다고 똘똘 뭉쳤습니다.

이 남자, 도대체 무슨 잘못을 한 걸까요.

사공성근 기자입니다.

[리포트]
늦은 오후 승객들로 가득 찬 버스 내부가 갑자기 소란스러워집니다.

울부짖는 여성의 목소리도 들립니다.

[현장음]
"너 어딜 가? 못 나가."

여대생을 성추행한 30대를 승객들이 둘러싼 채 곧 도착할 경찰을 기다립니다.

[현장음]
"당신은 못 내려! 문 닫아요! 문 닫아!"

도망갈 곳을 찾던 성추행범이 창문 밖으로 머리를 내밉니다.

[현장음]
"도망 못 가게 해요! 어서 저 사람 잡아당겨요!"

바로 그 순간 버스 밖에서 성추행범의 발을 움켜쥐는 두 손.

[현장음]
"무슨 일입니까?"

버스 근처에 있던 시민이 성추행범의 도주를 막아선 겁니다.

[장모 씨 / 목격자]
"(도와준) 시민은 버스 안쪽 상황을 알고 나서 성추행범을 밀어서 다시 돌려 넣었습니다."

몸싸움 끝에 버스 안으로 다시 끌려온 성추행범의 옷자락을 주변 승객들이 힘껏 붙잡고 성추행범은 결국 도주를 포기합니다.

영상이 공개된 SNS에는 버스 안에 있던 사람들과 행인, 곧바로 경찰에 신고한 운전기사에 대해 칭찬이 이어졌습니다.

경찰에 붙잡힌 성추행범은 7일 구금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채널A 뉴스 사공성근입니다.

402@donga.com
영상편집 : 이태희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신한솔_210728
오늘의 날씨 [날씨]오늘과 내일 곳곳 소나기…폭염은 계속 [날씨]오늘과 내일 곳곳 소나기…폭염은 계속
신한솔_210728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