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탕’ 바닷물에 집단 폐사…더위에 강한 넙치 나온다
[채널A] 2021-09-21 19:51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이제 추석도 넘겼는데, 온난화 때문에 올해 단풍 소식도 늦는다고 합니다.

우리 바다에 사는 물고기들도 뜨거워지는 바닷물에 적응 못하고 집단 폐사하고 있습니다.

국민 횟감인 광어, 우리말로 넙치가 고수온에 버틸 수 있게 하는 연구가 진행중입니다.

박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나라 최초의 넙치 양식이 시작된 거제도.

수천만 마리의 넙치가 2년 정도 길러진 뒤 횟감으로 쓰입니다.

문제는 지구 온난화로 바닷물이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는 겁니다.

22년째 넙치 양식을 하는 유춘안 씨.

올여름 '열탕' 바닷물에 키우던 넙치 2톤가량이 집단 폐사했습니다.

[유춘안 / 경남 거제시(22년 차 어민)]
"(어디는) 10톤, 어느 집은 5톤, 피해를 합치면 20여 톤 피해가 난 것 같아요. 거제지역 전체로 따져도 10% 수준인데, 마음이 상당히 아팠습니다."

펄펄 끓는 바닷물은 연안이나 먼바다나 큰 차이가 없어 가두리 양식을 하는 어민도 속수무책입니다.

결국, 정부는 어민들을 돕기위해 품종 개량에 나섰습니다.

보통 바다의 온도는 아주 더운 여름날에 28도까지 올라가는데요,

이 수조에서 생활하는 넙치들은 32도 고수온 실험에서 생존한 넙치들입니다.

생김새는 일반 넙치와 별반 차이 없지만, 아열대성 바다에도 거뜬히 견딜 수 있습니다.

염기서열 분석으로 어미를 집중적으로 키운 뒤 2023년부턴 '고수온 내성 넙치'를 어민들에게 보급할 계획입니다.

[박종원 / 국립수산과학원 연구사]
"현장에 나가면 생존율이 높아질 거고, 생존율이 높아지면 생산성이 향상되어서 어민들의 소득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또 고온에 강한 개량형 전복, 아열대 어종인 대왕바리와 우리 연안의 고급 횟감 붉바리를 교잡한 대왕붉바리 등 다양한 대체 어종 공급에도 속도를 낼 예정입니다.

채널A 뉴스 박지혜입니다.

영상취재 : 최혁철
영상편집 : 이은원

박지혜 기자 sophia@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21/23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대신_211127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낮부터 추위 풀려요…동해안 화재사고 유의 [날씨]내일 낮부터 추위 풀려요…동해안 화재사고 유의
수자원공사_211231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