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군사 작전도 무인화…첨단 기술 접목한 미래軍
[채널A] 2021-09-22 19:53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드론봇이 공중에서 적을 공격하고, 레이저로 적을 조준해 명중률 90%로 사격하는 차세대 전투 모습을 육군이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강은아 기자가 직접 체험해 봤습니다.

[리포트]
33그램짜리 초소형 정찰드론이 적의 위치를 파악하자, 자폭드론이 건물 내부로 침투해 폭파합니다.

넉 대의 정찰드론이 AI장비를 통해 적은 적색, 아군은 청색으로 구분해 화면을 전송합니다.

장애물 개척전차가 도로를 막고 있는 자동차와 철조망을 제거하자 이번엔 소총사격드론의 엄호 아래 다목적무인전투차량이 진입해 사격합니다.

군인이 직접 투입돼야만 했던 위험한 작전들이 무인 상태로 가능해지는 겁니다.

한 개 분대의 병력을 실은 차륜형 장갑차가 등장합니다.

육군의 차세대 개인전투 체계, '워리어 플랫폼'을 장착한 전투요원들이 건물에 진입합니다.

육군의 개인전투체계인 '워리어 플랫폼'은 적에게 치명타를 가하고, 아군의 생존율은 높이면서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게 특징.

제가 들고 있는 건 '워리어 플랫폼' 소총입니다.

원거리 조준경과 레이저 표적지시기를 장착해 적을 빠르고 정확하게 제압할 수 있습니다.

사격 경험이 전혀 없어도 1시간 정도의 교육으로 90%의 명중률을 자랑합니다.

[강정원 / 과학화전투훈련단 병장]
"워리어 플랫폼을 착용하고 아미타이거 체계로 전투를 참여하니 전투 효율과 생존성이 높아지는 것은 기본이고 실시간 전장 상황까지 알 수 있어 싸워 이길 수 있는 자신감이 생깁니다."

'아미타이거 4.0'은 첨단 과학기술을 접목한 미래 지상전투 체계를 의미합니다.

내년 예산만 1조 6천억 원. 군은 오는 2025년까지 2개 대대 규모에 시범 적용한 뒤 사단·여단급으로 점차 확대해나갈 방침입니다.

채널A 뉴스 강은아입니다.

영상취재 장명석
영상편집 손진석

강은아 기자 euna@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9/24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대신_211127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낮부터 추위 풀려요…동해안 화재사고 유의 [날씨]내일 낮부터 추위 풀려요…동해안 화재사고 유의
수자원공사_211231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