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뉴스홈 바로가기블릿이미지
文 “도 넘지 말라” 했지만…서훈 구속 [앵커]정치권으로 갑니다. 서훈 전 실장. 문재인 정부 청와대 안보를 책임졌는데 결국 구속됐습니다. 서해에서 공무원이 피격된 사건을 처리하면서 첩보를 삭제했고 자진 월북으로 몰아갔다, 이런 혐의를 받는데요. 문 전 대통령이 “도 넘지 말라”는 강경한 입장까지 냈지만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하고 만 겁니다. 그럼 이 다음은 누굴까요. 먼저 박건영 기자입니다.[기자]구속영장 심사를 받고 법정 밖으로 나서는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훈 / 전 국가안보실장] "(혐의 소명 어떻게 하셨나요?) 고생 많으십니다. 성실하게 심사에 임했습니다." 역대 최장 기록인 10시간 5분 동안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은 서 전 실장은 자신의 혐의을 적극 부인한 걸로 전해집니다. 하지만 오늘 새벽 서울중앙지방법원은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법원은 "범죄의 중대성과 피의자의 지위, 관련자들과의 관계에 비추어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이유를 밝혔습니다. 서 전 실장 등이 지난 기자회견에서 한 발언이 관련자들과의 '말 맞추기' 정황이라는 검찰 주장을, 법원이 일부 받아준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서훈 / 전 국가안보실장(지난 10월)] "근거 없이 월북으로 몰아간 적도 없고 그럴 이유도 실익도 없습니다. 자료 삭제 지시 없었습니다." 서 전 실장 구속으로 검찰이 '첩보 삭제'가 논의된 걸로 보고 있는 2020년 9월 22일 관계 장관회의 참석자 수사도 속도가 날 전망입니다. 이 사건으로 국가정보원이 고발한 박지원 전 원장 소환이 다음 수순이 될 거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서 전 실장은 '탈북어민 강제북송' 사건과 관련해서도 당시 국정원장 신분으로 고발을 당한 상황이라, 관련 수사도 탄력이 붙을 걸로 보입니다. 채널A 뉴스 박건영입니다. 영상취재 : 추진엽 영상편집 : 최동훈 文 “도 넘지 말라” 했지만…서훈 구속 이미지
다시보기 TV홈 바로가기TV홈 바로가기 아이콘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