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뉴스홈 바로가기블릿이미지
[단독]“인사법 알려준다며”…국가대표 미투 체육계 미투 폭로 여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이번엔 세팍타크로 종목에서 성추행 폭로가 나왔습니다.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딴 국가대표 최지나 선수가 고교시절 감독을 고소했는데요.최 선수는 흘러간 8년을 악몽처럼 떠올렸지만, 용기를 내 인터뷰에 나섰습니다.백승우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기사내용]세팍타크로 국가대표 최지나 선수가 지난 16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고등학교 3학년 때인 지난 2011년 8월 초 양모 감독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겁니다.최 선수는 밤늦게 운동이 끝난 뒤 양 감독이 집에 데려다 주겠다며 차에 태우고 인적이 없는 곳으로 가서 성추행했다고 주장했습니다.[최지나 / 세팍타크로 국가대표]"감독님이 외국인들이 하는 인사법을 알려주겠다고 하시면서 입을 갑자기 맞추시는 거예요."이어 다음 날에도 같은 방식으로 성추행이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최지나 / 세팍타크로 국가대표]"어제처럼 똑같이 인사를 하자고 저한테 달려드시는 거예요. 제가 순간 너무 놀라서 몸을 움찔하고 웅크렸어요."양 감독은 최 선수의 성추행 주장에 대해 전면 반박했습니다.[양 감독 / 피고소인]"제가 어떻게 학생을 성추행합니까. 성추행은 아니에요. 어떻게 하다 보니까 얼굴 돌리면서 입술이 닿았어요."대한체육회는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보고를 받은 뒤 양 감독을 체육계에서 영구 제명하기로 했습니다.경찰도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백승우 기자]"경찰은 조만간 양 씨를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성추행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채널A 뉴스 백승우입니다.”strip@donga.com영상취재 : 황인석 박영래(대전)영상편집 : 장세례▶관련 리포트[단독인터뷰]‘세팍타크로 성추행’ 피해자의 증언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FPW8xZ <font color=red>[단독]</font>“인사법 알려준다며”…국가대표 미투 이미지
다시보기 TV홈 바로가기
외부자들 106회 # 진중권, “탄핵 정권의 순장조 황교안, 무덤을 열고 나왔다”지난 15일, 황교안 전 총리가 기자회견을 통해 자유한국당 공식 입당을 선언하며 정치권의 ‘슈퍼 루키’로 떠올랐다. 야권의 차기 대선 주자로 언급되고 있는 황 전 총리의 자유한국당 입당으로 한국당 전당대회의 분위기는 점점 고조되고 있다. 자신을 ‘정치 신인’이라고 소개한 황 전 총리에 대해 박용진 의원은 “정치 신인은 아니고 중고 신인. 자기에게 밀어닥칠 정치적 책임론, 논쟁을 피하기 위한 자기 방어책일 듯”이라며 날카롭게 분석했다. 이에 이동관 전 수석은 “정치를 한다면 설사 깨지고 부서지더라도 지금 나서는 게 맞다. 어쨌든 (공직자로서) 꽃길을 걸어 온 사람이 결단을 내렸다는 건 평가할 만하다”며 평했다.# 현실판 김주영! 교육 컨설턴트 이미애 대표 ”입시 컨설팅 상담? 임산부도 찾아온다"대한민국 상류층의 욕망과 사교육을 리얼하게 보여주고 있다는 드라마가 연일 화제다. 드라마에서는 자녀를 명문대에 진학시킴으로써 부와 명예를 대물림하는 것을 지상 과제로 삼는 이들을 통해 사교육의 현주소를 보여준다. 이런 믿기 힘든 설정, 어디까지 사실일까? 이번 주 외부자들에서는 현실판 김주영이라고 볼 수 있는 ‘교육 컨설턴트’로 활동 중인 이미애 대표와의 전화 연결을 통해 은밀한 사교육 세계에 대해 알아보았다.채널A 외부자들 매주(화) 밤 11시 방송 외부자들 106회 이미지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