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뉴스홈 바로가기블릿이미지
[단독]朴 “이미경 걱정된다고 말한 건 사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미경 CJ 그룹 부회장에게 퇴진을 강요했다는 혐의를 일부 인정했습니다. "이 부회장이 걱정스럽다고 말한 건 사실 "이라고 했다는데요. 왜 그랬는지 김예지 기자가 단독으로 보도합니다.[리포트]이미경 CJ그룹 부회장에게 퇴진을 강요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 지난 3월,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으면서 이 부회장이 걱정된다고 말한 건 맞는다고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날 검찰 진술 조서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내가 조원동 수석에게 이미경 부회장이 편향적으로 문화계를 이끌고 있어 우려하는 목소리들이 있다고 했다"며 "이 부회장이 CJ를 잘 이끌어 갈 수 있을지 걱정스럽다고 말한 사실이 있다"고 털어놨습니다. 다만 박 전 대통령은 "이 부회장을 사퇴시키라거나 손경식 CJ그룹 회장에게 물러나라고 한 사실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부회장에 대해 언급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사퇴 압박을 지시하지는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한 겁니다. 이 조서에는 또 "(박 전 대통령을 희화화한 정치 풍자 프로그램) '여의도 텔레토비' 때문에 사퇴를 압박한 것이냐"는 검사의 질문에 박 전 대통령이 "그것과는 무관하다"고 답한 것으로 적혀 있습니다. CJ가 걱정된다고 말한 것만으로 강요죄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내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재판에서 검찰 측과 치열한 법리 공방을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채널A 뉴스 김예지입니다. 김예지 기자 yeji@donga.com 영상취재 : 이호영 영상편집 : 장세례 그래픽 : 양다은 <font color=red>[단독]</font>朴 “이미경 걱정된다고 말한 건 사실” 이미지
다시보기 TV홈 바로가기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