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뉴스홈 바로가기블릿이미지
현송월 앞에서 불태운 인공기…“시위자 처벌” 현송월이 어제 서울역에 도착했을 때 우리 시위대가 북한 인공기를 불태웠습니다. 북한은 시위대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김민지 기자가 보도합니다.[리포트]현송월 일행을 기다리던 보수단체가 인공기를 불태우며 거세게 항의합니다. [현장음] "반대한다! 반대한다!" 강릉 방문을 마치고 서울에 도착한 현송월은 시위대를 발견했지만 힐끔 쳐다볼 뿐이었습니다. 현송월이 북한으로 돌아가자마자 북한은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동족에게 절하지는 못할 망정 우리 대표단의 면전에서 상상도 할 수 없는 치떨리는 망동을 부렸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올림픽 불참 가능성을 언급하며 시위자 처벌과 재발방지 대책까지 요구했습니다. 인공기 소각이 용납 못 할 '특대형' 범죄 행위란 이유에섭니다. 경찰이 인공기 소각 시위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자 자유한국당은 발끈했습니다. [김성태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트럼프 국빈 방문시 광화문 광장에서 성조기를 불태우고 물병과 야광봉, 쓰레기를 던진 돌발행위는 왜 수사하지 않았습니까." 자유한국당은 동일한 잣대로 수사가 이뤄지는지 지켜볼 계획입니다. 채널A 뉴스 김민지입니다. 영상취재 : 이성훈 이승헌 영상편집 : 김지균 현송월 앞에서 불태운 인공기…“시위자 처벌” 이미지
다시보기 TV홈 바로가기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