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뉴스홈 바로가기블릿이미지
이준서 “나도 속았다”…위기의 국민의당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대선 때 문재인 후보를 겨냥한 '음성제보 조작' 사건으로 국민의당이 존폐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두 당사자 가운데 하나는 이준서 전 최고위원입니다. 그는 조작을 지시한 게 아니라 자신도 속았다는 주장을 폈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리포트]이준서 전 최고위원은 채널A 기자와 만나 한 번 더 꼼꼼히 챙기지 못한 건 잘못이지만 자신도 속았다며 답답해했습니다. [이준서 /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 "믿지 못할 거야 아마 국민들은. 이걸 어떻게 여자 혼자 다 조작하고" 그러면서 이번 사건의 몸통과 꼬리가 따로 있는게 아니라며 이유미의 단독 범행임을 주장했습니다. [이준서 /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 꼬리 자르려고 하는 게 아니라 그 꼬리가 끝이에요. 이유미 혼자 자작극이잖아요. 대선 당시 폭로를 주관했던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의 이용주 의원은 기자회견을 자청했습니다. 이유미 당원이 지난주말 처음으로 사실을 털어놓았고, 이 최고위원과 주고 받은 카톡 내용까지 공개하며 윗선의 묵인이나 지시는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용주 / 국민의당 의원] 이유미는 제보내용 조작 사실을 이준서에 알린 바 없다고 진술했고, 제보 조작도 혼자 했다고…" 여당은 안철수 전 대선후보 등의 사과를 요구하며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추미애 / 더불어민주당 대표] 문준용 의혹 조작사건이다 이렇게 명명하고 있지만, 이것은 국민의당 대선 공작게이트라 불러야 하겠습니다. 국민의당이 대선 패배보다 더 큰 혼란에 빠졌지만, 안 전 후보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채널A 뉴스 김민지입니다. 영상취재: 홍승택 영상편집: 배시열 이준서 “나도 속았다”…위기의 국민의당 이미지
다시보기 TV홈 바로가기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