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어부의 아들, 독도 새우로 연 매출 25억
[채널A] 2018-05-31 18:17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31일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독도 앞바다의 거친 파도와 씨름하며 독도 새우를 잡는 정구진(43세) 씨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독도 새우는 2017년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당시 국빈 만찬에 올라 화제가 됐다. 구진 씨는 높은 몸값을 자랑하는 독도 새우의 매력을 15년 전부터 알아봤다고 한다.

정구진 씨는 부산 기장에서 어부와 해녀의 아들로 태어났다. 사춘기 시절 그는 시장에서 비린내를 풍기며 해산물을 파는 어머니가 부끄러워 숨곤 했다. 고생하는 부모님을 보며 자신은 커서 절대 배는 타지 않겠다고 다짐한 그는 일식 조리사 자격증을 땄다. 하지만 15년 전 우연히 먹어본 독도 새우의 맛에 매료돼 다시 바다로 돌아왔다.

현재 정구진 씨의 독도 새우는 전국 20 여 곳의 거래처에 납품된다. 뿐만 아니라 그는 부산에서 직접 식당을 운영한다. 식당은 언제나 손님들로 북적인다. 그가 바다와 육지를 모두 오가며 벌어들이는 연 매출은 약 25억 원. 구진 씨가 갑부가 된 비결은 과연 무엇일까.

정구진 씨가 독도 앞바다에 수백 개의 통발을 던지고 건져 올리길 반복해 일주일에서 열흘 동안 잡아 올리는 독도 새우의 양은 700~800kg. 금액으로 환산 하면 1억 원에 이른다. 수심 200~300m의 심해에 사는 독도 새우는 개체수가 많지 않아 통발 한 개에 1마리도 없을 때가 많다고 한다. 하지만 구진 씨의 통발에는 독도 새우가 가득하다. 던지는 족족 새우를 걷어들이는 그만의 비결은 특별한 미끼에 있다. 숱한 고민과 연구 끝에 발견한 특별한 미끼의 정체는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독도 새우는 관리하는 것도 까다롭다. 2~4℃의 수온에서만 살고 햇빛을 조금만 받으면 모두 폐사해 버린다. 정구진 씨는 독도 새우의 신선함을 유지하기 위해 가게 수족관에 설치된 온도계와 CCTV를 통해 24시간 새우의 상태를 살펴본다. 부산에서 울릉도까지 직접 수족관을 옮겨갔던 구진 씨의 열정은 울릉도 주민들조차 혀를 내두를 정도였다고.

바다와 육지를 종횡무진 누비며 연 25억 원의 매출을 거두는 ‘독도 새우 갑부’ 정구진 씨의 이야기는 31일 밤 9시 50분 채널A <서민갑부>에서 공개된다.

어디에도 없는 독한 갑부가 온다! 채널A <서민갑부>는 맨바닥에서 시작해 온갖 역경을 딛고 일어난 자수성가 서민 갑부들의 삶을 통해 따뜻한 감동과 독한 갑부 비법을 전달하는 대한민국 서민 성공 프로젝트. 매주 목요일 밤 9시 50분 방송.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동영상FAQ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주말 내내 맑은 하늘…큰 일교차 주의 [날씨]주말 내내 맑은 하늘…큰 일교차 주의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