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라늄 농축 시설 신고해야 비핵화 진전”
[채널A] 2019-02-07 19:25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역사상 핵무기가 실제 쓰인 것은 1945년 일본에서 뿐입니다.

미국은 두 도시에 플루토늄핵과 우라늄핵을 각각 떨어뜨렸던 겁니다.

북한도 플루토늄핵과 우라늄핵 2가지를 모두 개발해 왔습니다.

평양에서 비핵화 실무협상이 진행중인 지금, 트럼프 행정부는 우라늄핵 제거에 더 공을 쏟고 있습니다.

왜 그런지 김정안 워싱턴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복수의 워싱턴 소식통은 "비건 특별대표가 지난주 스탠퍼드 강연에서 북한에 전한 메시지는 '영변만으론 충분치 않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핵무기 원료를 얻기 위해 영변 핵시설 외에, 최소 10여 곳에서 비밀 우라늄 농축시설을 가동 중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션 킹 / 파크 스트래티지스 부소장]
"'어제의 핵' 격인 플루토늄에 비해 (은닉이 용이한) 우라늄이 위협적입니다. 우라늄 농축시설 관련 조치가 진정한 비핵화로 간주 될 겁니다."

협상 사정에 밝은 소식통은 "비밀 핵 시설을 상당 부분 파악하고 있는 미국은 북한이 얼마나 솔직하게 나오느냐에 따라 진정성을 가늠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의 결단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미 국무 장관]
"김 위원장이 지난해 6월 한 비핵화 약속을 이행할 것이라 매우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는 북한 주민에게 최상의 이득이 될 겁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오늘 언론 인터뷰에서 "비건 특별대표 팀이 '기초 공사'를 하기 위해 평양에 파견됐다"고 말했습니다.

구체적인 완공, 즉 비핵화 조치까지는 그만큼 갈 길이 멀다는 뜻이자, 여러 차례 실무접촉이 추가로 필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이윱니다.

워싱턴에서 채널A뉴스 김정안입니다.

영상취재 : 이상도(VJ)
영상편집 : 오영롱

▶관련 리포트
1. 비건, 이틀째 평양 담판…의제 조율 놓고 줄다리기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Si2oWK

2. “우라늄 농축 시설 신고해야 비핵화 진전”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Dgiq9y

3. 북미, 2차 정상회담 합의문 ‘조약’ 추진 검토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SrJ4pB

4. 눈치보나 돈이 없나…北 건군절, 올해는 조용히 진행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WM8UUu

5. [뉴스분석]길어지는 ‘깜깜이 평양 담판’…팽팽한 기싸움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TCm5oO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3/31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도 맑고 선선…충청 이남 곳곳 소나기 [날씨]내일도 맑고 선선…충청 이남 곳곳 소나기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