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 실소유주 증거 확보”…MB 연관성 드러날까

Loading the player ...
검찰이 다스의 실제 주인이 따로 있다고 볼 새로운 증거를 찾았다고 말했습니다. 다스의 비자금 조성을 수사하는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연관성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김유빈 기자입니다. [리포트]다스의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서울 서초동 영포빌딩에 있는 다스 서울지사에서 컴퓨터 외장 하드디스크를 압수했습니다. 검찰은 "영포빌딩 관계자가 차에 숨겨놨던 외장하드에서 다스의 실소유주를 확인할 증거를 다수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다스의 실소유주가 따로 있다고 볼 만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다스가 120억 원 횡령과 별개로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도 확인했습니다.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조성한 비자금과 경영진들이 조성한 비자금, 두 종류라는 설명입니다. 다스 경리직원 조모 씨가 횡령한 120억 원에 대해선, 과거 특검 수사결과와 마찬가지로 개인 범행이라고 결론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봐주기 수사'를 한 혐의로 고발된 정호영 전 특검에 대해선 무혐의 처분했습니다. [정호영 / 전 BBK 특검(지난 4일)] "당시에 수사 내용과 관련 법령을 종합 검토해서 수사 결론을 냈습니다." 검찰은 다스 비자금 조성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관여했는지 확인할 계획입니다. 채널A 뉴스 김유빈입니다. 김유빈 기자 eubini@donga.com 영상편집 : 이희정 그래픽 : 김태현
채널A pick
이슈 ‘콕콕’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