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위기 경보 ‘경계’로 격상…“수분·염분 충분히 섭취”

[앵커]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뉴스에이, 조수빈입니다. 요란한 폭우는 그쳤지만 찜통 같은 폭염이 전국을 덮쳤습니다. 폭염특보도 위기에서 경계 단계로 돌입했습니다.작년보다 18일이나 빨리 찾아온 무더위, 방심해선 안 됩니다.  더울 때 행동요령부터 신선미 기자가 알려드립니다.[기자]양산을 쓰고 부채질을 해보지만 숨이 턱턱 막힙니다. 시원한 음료수에 자꾸만 입이 갑니다. 오늘 대구 낮기온은 37도까지 올랐습니다. [김동수 / 대구 중구] "가만히 서있기만 해도 등에서 막 땀이 흐르고 하니까 올여름을 어떻게 지낼지 참 걱정인 것 같습니다." [현장음] "하나, 둘, 셋" 휴일을 맞은 워터파크는 더위를 피하려는 시민들로 장사진을 이뤘습니다. [김동현, 홍서준 / 경기 광주시] "여름의 더위가 싹 다 날아가는 것 같아서 정말 좋았습니다." 장마전선이 북쪽으로 올라간 사이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령됐습니다. 폭염 위기 경보도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됐습니다. 지난해보다 18일 빠릅니다.  경계 단계는 전국 40% 지역에서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상태가 3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됩니다. 정부는 습도까지 높아 온열질환 위험이 큰만큼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야외 활동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4호 태풍 '에어리'가 북상 중입니다. 다음주 월요일과 화요일쯤 제주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다음주 초 제주와 남부지방에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며 비 피해가 없도록 대비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채널A 뉴스 신선미입니다.영상취재 : 박재덕 최상덕(스마트리포터) 영상편집 : 유하영
채널A pick
앵커의 마침표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