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뉴스홈 바로가기블릿이미지
[단독]IOC에 낸 서울-평양 올림픽 제안서 [앵커]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동정민입니다.오늘 뉴스에이는 단독 보도로 시작합니다. 지난해 4월 국제올림픽위원회 IOC에 제출된 2032년 남북 공동 올림픽 유치 제안서를 채널에이가 단독 입수했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서울시를 통해 낸 건데요. 남북 합쳐서 34조 원에 달하는 예산이 투입되는데, 세부 내용을 보니 평양 도심을 재개발하고, 서울-평양간 고속도로와 통신망을 깔겠다는 내용도 들어있습니다. 돈도 돈이지만, 유엔 대북 제재로 반입조차 할 수 없는 물품들입니다. 먼저, 전혜정 기자입니다. [기자]문재인 정부 때인 지난해 4월 국제올림픽위원회, IOC에 보낸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 제안서입니다. 문재인 정부가 어떤 계획으로 올림픽을 준비했는지 기재된 이 서류에서 문재인 정부가 평양 도심 지역 재개발을 구상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능라도 5월1일 경기장과 2km 떨어진 모란봉구역 일대에 올림픽 빌리지를 구축하되, 북한의 에너지 부족 상황을 고려해 태양광 에너지 등을 활용한 주거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쓴 겁니다. 문제는 선수단 숙박시설인 올림픽빌리지가 통상 행사 후엔 일반 주택으로 활용된다는 점입니다. 이밖에도 북한 에너지 공급 지원, 서울-평양간 와이파이 등 차세대 통신망 구축을 계획했는데, 군사적 전용이 가능한 기술이전을 금지하는 대북제재 위반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양 욱 / 아산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 "특수한 건축에 대한 상당한 노하우도 전파가 될 수 있고요. 최신 통신 시스템을 상대방에게 전달해 주는 것, 우리 시스템을 그대로 북한에 설치를 시켜주면 그걸 어떻게 공략하고 (이용)할지…" 올림픽 개최를 위해 북한은 약 1조9천억 원, 우리나라는 3조 7천억 원의 예산이 들것으로 추계하며 '비용절감 올림픽'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이와 별개로 올림픽 개최 전 인프라가 부족한 북한의 SOC 사업 예산으로 28조 8천억 원을 책정했습니다. [배현진 / 국민의힘 의원] "불투명한 사업, 남북관계가 어려운 상황에서 하지 못할 사업을 문재인 정부가 대북관계 개선을 이야기하면서 무리하게 밀어붙이지는 않았는지…" 정작 이 계획은 북한과의 협의 없이 문재인 정부 홀로 추진했다는 이유로 IOC에서도 퇴짜를 맞았습니다. 북한과의 접촉시도 불발로 보아, 북한이 유치를 원하지 않는다고 판단한 겁니다. 채널A 뉴스 전혜정입니다. 영상취재 한효준 영상편집 구혜정 <font color=red>[단독]</font>IOC에 낸 서울-평양 올림픽 제안서 이미지
다시보기 TV홈 바로가기TV홈 바로가기 아이콘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