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친구 “조민 맞다” 말 바꿔…정경심 선고에 영향?
2021-07-28 19:45 사회

서울대 학술대회 세미나에 앉아 있는 이 학생, 조국 전 장관의 딸 조민 씨가 맞는지 논란이었죠.

1심 때, “조민 씨를 본 적 없다”고 진술했던 조 씨의 고교동창이, “조민 씨가 맞다”며 진술을 번복했습니다.

검찰 수사팀은 증언은 바뀌어도 조민 씨가 아니라는 증거가 있다고 하는데요.

정경심 교수의 입시비리 항소심 재판에 어떤 변수가 될지 이은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국 전 장관의 딸 조민 씨의 고교 동창 장모 씨가 번복한 진술은, 지난 2009년 5월 서울대 국제학술대회에 조민 씨가 참석했는지 여부입니다.

장 씨는 정경심 교수 1심 재판 땐 학술대회 현장을 찍은 영상 속 여성이 조민인지 모르겠다고 진술했습니다.

그런데 지난 23일 조 전 장관 재판에선 "학술대회에서 만난 적은 없지만 영상 속 여성은 조민이 90% 맞다"고 말을 바꿨습니다.

자신의 SNS엔 "조민은 학술대회에 분명 참석했다"고 적기도 했습니다.

검찰 수사팀은 증언은 바뀌었어도 객관적 증거는 그대로라며 반박했습니다.

"영상 속 여성이 입은 교복이 조민 씨 학교 교복과 다르고, 외모도 조 씨와 다르다"는 겁니다.

여당은 장 씨의 진술 번복을 계기로 검찰 수사 전반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어제)]
"검찰 각본, 가족 인질극이 양심 고백에 의해 조기 종영됐습니다."

하지만 장모 씨는 "조사 과정에서 검찰의 협박과 위협, 강박은 전혀 없었다”며 "검사들을 매도하지 말라"고 SNS에 적었습니다.

학술대회 참석 여부는, 정경심 교수의 입시비리 혐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다음달 2심 선고를 앞둔 정 교수 측은 장 씨의 바뀐 증언을 담은 의견서를 재판부에 제출했습니다.

채널A 뉴스 이은후입니다.

elephant@donga.com
영상편집 : 오영롱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