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김부겸·정세균 “이재명, 국민 눈높이 맞는 공천 하라”
2024-02-21 16:10 정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부겸 전 국무총리가 지난해 12월 서울 중구의 식당으로 비공개 회동을 위해 만나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며 서로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공천 학살' 논란과 관련해 당 원로급인 김부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오늘(21일) "이재명 대표가 지금의 상황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우려하며 "초심으로 돌아가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두 전직 총리는 오늘 입장을 내고 "현재 진행되고 있는 민주당의 공천은 많은 논란에 휩싸여 있다"며 "이재명 대표가 여러 번 강조했던 시스템 공천, 민주적 원칙과 객관성이 훼손되고 있다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처럼 공천 과정에서 당이 사분오열되고 서로의 신뢰를 잃게 되면, 국민의 마음도 잃게 된다"며 "국민의 마음을 잃으면, 입법부까지 넘겨주게 된다. 앞으로 남은 윤석열 검찰 정부 3년 동안 우리 민주당은 국민께 죄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초심으로 돌아가기를 바란다"며 "총선 승리를 위해 작은 이익을 내려놓아야 한다. 지금이라도 당이 투명하고 공정하며 국민 눈높이에 맞게 공천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지금이 상황을 바로잡지 않는다면, 우리 또한 총선 승리에 기여하는 역할을 찾기가 어렵다고 생각된다"며 공정한 공천 관리를 요청했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