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도시어부5’ 김동현 온몸에 핫팩 12개? 해병대도 벌벌 떨게 하는 역대급 한파 속 얼음낚시
2024-02-22 11:15 연예

- 주상욱이번엔 정말 ‘거지 남편’ 탈출하나?! 송어 낚시로 황금배지 되찾아 올 수 있을지?!
- 광란의 얼음 클럽 개장! 이경규, 얼음판 위에서 무아지경 댄스파티를 벌인 사연은?!

오늘(22) 방송되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5’(이하 도시어부)에서는 경기도 가평에서 펼쳐지는 무지개송어 낚시, ‘얼음 꽁꽁 송어 페스티벌이 공개된다.

체감온도 영하 20도에 육박하는 역대급 한파에도 새벽부터 낚시터에 모인 어부들은 끓는 낚시 열정에 상응하는 조황을 기대하며 낚시를 시작한다. 그러나 낚시 시작 30분이 지나도록 누구에게도 입질이 찾아오지 않는다. 이때 얼음판 위에서 떨고 있는 김동현에게 구PD 해병대 때 이런 추위는 추위도 아니었죠?”라고 물어보는데. 으스대는 김동현을 보고 있던 이경규는 얘 등에 전기장판 깔았어라고 증언한다. 허세 가득한 모습과 달리 온몸에 핫팩을 12개나 붙여 추위에 단단히 대비한 김동현의 모습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되었다는 후문이다. 해병대도 떨게 하는 강추위 속에서 얼음 꽁꽁 송어 페스티벌을 무사히 마무리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휘몰아치는 눈보라 속에서 무입질이 계속되자 주상욱은 누구라도 와서 잡아보라 그래라며 물속 상황을 의심하기 시작한다. 그러나 말이 끝나기 무섭게 주상욱의 낚싯대가 요동치기 시작하고 드디어 송어 한 마리로 페스티벌의 포문을 열 수 있을지 모두의 관심이 집중되던 순간, 첫 송어가 모습을 드러낸다. 이로써 현재까지 황금배지 유력 후보가 된 주상욱은 오늘 많이 잡힐 것 같아라며 기분 좋은 시작을 알린다. 지난주 게스트로 출연한 아내 차예련 덕분에 획득한 배지를 5분 만에 빼앗기며 굴욕을 맛봤던 주상욱이 오늘 낚시에서는 황금배지를 획득해 거지 남편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후 낚시가 시작되고, 어부들은 알짜 포인트를 찾아 뿔뿔이 흩어져 낚시를 시작한다. 이경규는 당최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송어를 기다리다 지쳐 자체 휴식 타임을 갖는데. 휴대전화로 동영상을 시청하던 이경규는 갑자기 흥을 참지 못하고 벌떡 일어나 춤을 추기 시작한다. “물고기 다 도망가겠어요라며 만류하는 김동현의 말에도 불구하고 이경규는 30분간 무아지경의 얼음판 댄스를 선보이는데. 한껏 에너지를 발산한 뒤 자리로 돌아온 이경규에게 남은 것은 송어가 아닌 다 꼬여버린 낚싯줄 뿐이었지만 누구보다 행복해하는 모습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되었다는 후문이다.

휘몰아치는 강풍과 역대급 한파 속에서 펼쳐지는 얼음 꽁꽁 송어 페스티벌’. 극한 상황에서 살아남아 황금배지를 획득할 어부는 과연 누구일지, 그 결과는 오늘(22)  9 30분에 방송되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5’에서 공개된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