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北 선전용 유튜브 채널 ‘평양 유미’ 삭제
2024-02-22 14:35 정치

 사진 출처: 올리비아 나타샤 유튜브 영상 갈무리

북한에서 생활하는 모습을 촬영해 체제를 선전하던 유튜버 '유미'의 채널이 돌연 삭제됐습니다. 지난해 6월 유튜브 계정 약관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강제 폐쇄된 지 8개월 만입니다.

자신을 '평양에 사는 유미'라고 소개하며 브이로그(vlog) 영상을 게재해 온 유튜브 채널 '올리비아 나타샤'가 삭제된 것으로 확 인됐습니다. 현재 해당 채널에 접속할 경우 "죄송합니다. 이 페이지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다른 검색어로 검색해 보세요."라는 문구만 나올 뿐 영상은 시청할 수 없는 상태입니다.

유미는 지난 2022년 6월부터 평양의 놀이공원을 소개하거나 요가 수업을 받는 모습 등을 영상으로 담아 북한 체제를 홍보해왔습니다. 구글은 이러한 행동을 자체 서비스 약관을 위반했다고 판단해 지난해 6월 채널을 폐쇄했습니다.

이에 유미는 곧장 다음 달 '올리비아 나타샤'라는 이름의 채널을 다시 개설했습니다. 해당 채널에도 명품 가방을 들고 평양 지하철을 이용하거나 승마와 발레를 배우고 대게를 먹는 영상 등이 게시됐습니다.

하지만 폐쇄 8개월 만에 채널이 최근 재차 문을 닫게 된 건데, 해당 소식을 보도한 자유아시아방송 RFA는 "현지시각 21일(어제) 오전 11시부터 접속이 불가능해졌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체제 선전용 유튜버 '유미'가 운영하던 '올리비아 나타샤' 채널 접속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출처: 유튜브 화면 캡처

RFA는 또 이번 삭제가 구글의 '강제 폐쇄'는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 폐쇄 당시엔 "해당 계정은 유튜브 서비스 약관 위반으로 인해 해지되었습니다"라는 안내 문구가 표시됐지만, 이번에는 이러한 공지가 없다는 설명입니다.

다른 영상 공유 SNS인 '틱톡'의 유미 계정은 아직도 운영 중인 가운데, 아직 구체적인 계정 삭제 이유는 전해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