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보건의료재난 경보 ‘심각’ 격상…한 총리 “불법행동 젊은 의사의 꿈 무너뜨릴 수 있어”
2024-02-23 09:04 사회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사진=뉴스1)


정부가 의대 증원에 반발하는 의사들의 집단행동에 따라 오늘 오전 8시부로 보건의료재난 경보단계를 위기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하고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했습니다.

한 총리는 오늘(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불법 집단행동은 존경받는 의사가 되겠다는 젊은 의사들의 꿈을 무너뜨릴 수 있는 위험한 방법"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부디 잘못된 선택으로 오랫동안 흘려온 땀의 결과가 한순간에 사라지지 않기를, 또 그런 위험 속으로 젊은 의사들을 등 떠밀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습니다.

의료 공백을 막기 위해 공공의료기관의 평일 진료시간을 연장하고 주말·휴일 진료를 최대로 연장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중증·응급 수술 등이 지연되는 병원에 공보의와 군의관을 지원하고, 외부 의사나 시니어 의사 등 대체의사를 임시 채용하는 방식으로 대응할 계획입니다.

한 총리는 "그럼에도 모든 의료수요를 감당하기에는 부족할 수 있다"면서 "정부는 오늘부터 비대면진료를 전면 확대해 국민들께서 일반진료를 더 편하게 받으실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 총리는 또 인터넷과 SNS상에 정부의 의료개혁 정책을 왜곡하는 허위 정보가 공유되고 있다면서 문화체육관광부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에 대국민 정책 설명을 당부했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