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창원서 60~70대 형수와 시동생 숨진 채 발견
2024-02-25 15:21 사회

 경찰 마크. 사진=뉴시스

경남 창원의 한 아파트에서 60~70대 형수와 시동생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오늘(25일) 마산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어제 오후 6시께 창원시 마산합포구 한 아파트에서 70대 여성 A씨와 60대 남성 B씨가 숨져 있는 것을 A씨의 아들 C씨와 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이 발견했습니다.

C씨는 A씨와 연락이 되지 않아 그의 주거지를 방문했지만 문이 잠겨 있고 집 안에서는 인기척이 없어 소방에 신고했습니다.

소방은 A씨 집 출입문을 강제로 열고 C씨와 함께 집 안으로 들어갔다가 A씨와 B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형수와 시동생 관계인 A씨와 B씨는 각각 침대와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현장조사 결과 외부인의 침입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상태입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