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젤렌스키 “전쟁 동안 우크라군 3만 1000명 사망”…첫 공식 발표
2024-02-26 10:38 국제

 러시아의 침공 2년을 맞아 25일(현지시간) 기자회견 하는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출처: 뉴스1)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 2년 동안 사망한 자국군 규모가 3만 1000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가 자국군 사망자를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AP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현지시각 25일 열린 '우크라이나, 2024년' 포럼에서 "이번 전쟁에서 우크라이나 군인 3만 1000명이 사망했다"며 푸틴이 주장하는 30만 명이나 15만 명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죽음은 우리에게 거대한 손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모두 적국이 사망자 숫자를 선전에 이용하지 못하도록 병력 손실 규모를 비밀로 다뤄와 지금까지 주요 외신들은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군 사망자 수를 추정해왔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이 공식화한 군 사망자 수는 러시아가 일방적으로 주장하는 수치는 물론, 서방 언론들의 추정 수치보다도 훨씬 적습니다.

앞서 미국 뉴욕타임스는 지난해 8월 러시아군 사상자가 30만 명, 우크라이나군 사상자가 20만 명 정도에 이른다고 보도했습니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도 지난해 11월 미국 당국자를 인용해 "우크라이나 군인이 최소 7만 명 사망하고 12만 명이 다쳤다"고 추정했습니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지난달 "작년(2023년) 한 해에만 우크라이나의 병력 손실은 21만 5천 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