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7월부터 배당 수익률 공시·주주 챙기는 기업 ETF 띄운다
2024-02-26 14:35 경제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한국거래소 등 유관기관과 함께 개최한 한국 증시 도약을 위한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 1차 세미나에 참석해 축사했다. (사진제공 : 금융위)

정부가 오늘(26일) 국내 증시를 부양하기 위한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먼저 올해 하반기부터 코스피·코스닥 상장 기업들은 자율적으로 기업가치 현황을 평가해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공시하게 됩니다.

'기업가치 제고 계획'에는 기업이 스스로 평가한 기업의 자본비용, 자본수익성, 지배구조 등 현황과 기업의 중장기 목표, 경영전략, 목표 달성 여부에 대한 평가 등이 담깁니다. 투자자들이 배당 성향, 성장 가능성 등을 파악해 투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자율 공시를 독려하기 위해 정부는 주주환원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등 기업 노력을 종합평가해 매년 5월 10여 개 기업에 '기업 밸류업 표창'을 할 예정입니다. 표창 기업은 모범납세자 선정 우대 등 세정지원, '코리아 밸류업 지수' 편입 우대 등의 혜택을 받게 됩니다.

정부는 주주 환원을 통한 기업가치 성장이 예상되는 기업으로 구성된 '코리아 밸류업 지수'도 개발할 예정입니다. 주가순자산비율(PBR)이나 자기자본이익률(ROE), 배당성향, 배당수익률 등 주요 투자지표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종목을 구성합니다. 올해 3분기 중 지수를 개발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ETF를 올해 4분기 중 출시합니다.

정부는 이같은 지원방안을 중장기 과제로 추진하기 위해 한국거래소에 전담부서를 설치합니다. 또 5월 중 2차 세미나를 열어 기업들의 의견을 수렴해 상반기 중 가이드라인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오늘 열린 1차 세미나에서 "우리 기업들이 자본시장에서 제대로 평가받아 성장하고 그 과실을 투자자들이 함께 향유하고 재투자하는 선순환적 자본시장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기업 스스로의 기업가치 제고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