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김지호 “친명인 나도 컷오프됐으니 ‘친명횡사’”…서정욱 “당 대표 부실장 한 명으로 되나”
2024-02-27 10:35 정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인 김지호 전 당대표 정무조정부실장이 정치권의 '친명횡재, 비명횡사' 프레임을 반박하면서 "친명인 나도 컷오프됐으니 '친명횡사'"라고 말했습니다.

김 전 부실장은 오늘(27일) 채널A 라디오쇼 '정치시그널'에 출연해 "비명횡사라는 말을, 제가 컷오프됐으니까 '친명횡사 비명경선'으로 정정해주시면 어떨까 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민주당은 김 전 부실장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경기 성남 분당갑에 이광재 전 국회 사무총장을 전략공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김 전 부실장의 이같은 발언에 함께 출연한 서정욱 변호사는 "(당대표) 부실장 한 명 가지고 전체를 판단하면 안 된다"면서 "올해의 사자성어는 교수님들이 고민할 필요도 없이 1위는 비명횡사, 2위는 친명횡재"라고 말했습니다.

서 변호사는 인재근 민주당 의원의 불출마로 전략지역구가 된 서울 도봉갑에 안귀령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이 공천을 받은 것도 사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도봉하고 아무 인연이 없는데 도봉 주민의 자존심을 철저하게 짓밟고 있는 것"이라면서 "아무 연고도, 아무런 업적도 없는데 '차은우보다 이재명이 잘생겼다' 이 한마디로 공천을 받았다면 이게 사천"이라고 주장한 겁니다.

김 전 부실장은 서 변호사 발언에 대해서 "(안귀령 부대변인이) 대선 때 인재영입이 됐을 때부터 지켜봤는데 개인적인 생각으로 우리 당 영입 인재 중에 가장 성공한 케이스라고 본다"며 "당이 인재 영입을 제대로 못 해서 이수진 의원이나 조응천 의원이나 (당을) 그만두고 가버리지만 이분(안 부대변인)은 정말 당성도 좋고 젊은 층에 인기도 좋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