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중국 비밀경찰서’ 의혹 동방명주 업주 강제수사
2024-02-27 13:32 사회

 중식당 동방명주

‘중국 비밀경찰서’의 국내 거점 의혹이 제기됐던 중식당 ‘동방명주’의 실소유주에 대해 경찰이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서울경찰청 안보수사대는 지난 22일, 동방명주의 실소유주 왕하이쥔 씨의 인천 자택과 왕 씨가 운영하는 영등포구의 미디어 업체 H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또 경찰은 지난 22일 공항으로 입국하는 왕 씨를 수색해 개인용품 등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왕 씨에게 적용된 죄명은 업무상 횡령 혐의입니다. 경찰은 H사와 동방명주 등 관계사들이 경영난에 시달리면서도 회사가 유지되는 배경에 외부 자금이 유입된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왕 씨와 연루된 내사 대상자 여러 명에 대해 출국 정지 조치를 내리고 입건 전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지난 2022년 국제인권단체 세이프가드 디펜더스는 중국이 세계 곳곳에서 ‘비밀경찰서’를 운영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동방명주는 이 비밀경찰서의 한국 거점으로 지목됐는데, 왕 씨는 줄곧 식당은 정상적인 업장이고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해 왔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