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3·1절 서울 도심 대규모 집회…보신각 타종행사
2024-03-01 09:24 사회

 사진=뉴시스

3·1절인 오늘 서울 도심에서는 대규모 집회와 문화 행사가 연달아 열립니다.

경찰에 따르면 자유통일당은 오늘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자유통일을 위한 천만조직 국민대회'를 열 계획입니다.

같은 시각 한국교회보수연합은 중구 시청역 8번 출구 앞에서 5000명이 참여하는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했습니다.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영등포구 여의나루로에서는 천만인운동본부가 주최하는 집회도 열립니다.

서울 도심 대규모 집회는 올해 들어 처음으로, 경찰은 80개 부대 규모의 경력을 투입해 집회 관리에 나설 예정입니다.

신고 범위를 벗어나거나 교통체증을 유발하는 불법행위를 할 경우 해산 절차를 진행하고, 법 집행 과정을 방해하면 엄정하게 조치할 방침입니다.

3·1절을 맞아 종로구 보신각에서는 '그날의 간절한 마음, 오늘 여기에 꽃피우다'를 주제로 타종식과 문화 행사도 열립니다.

타종에는 오세훈 서울시장을 포함해 항일 학생운동단체 '독서회'를 조직하고 활동한 김병현 애국지사의 자녀 김대하 씨 등 독립유공자 후손 7명, 뮤지컬 '영웅'에서 안중근 의사 어머니 역할을 맡았던 박정자 배우 등 총 11명이 참여합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