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문 대통령 “4·3 국가폭력 사과…완전 해결 약속”
2018-04-03 19:41 뉴스A

문재인 대통령은 제주 4·3사건 70주년을 맞아 '완전한 해결'을 약속했습니다.

4·3사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마무리짓겠다는 뜻으로 보입니다.

곽정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에 사는 가수 이효리 씨가 추모 시를 낭독합니다.

[이효리 / 가수]
"어느 생이든 내 마음은 늘 먼저 베인다 베인 자리 아물면, 내가 다시 벤다"

제주 4·3사건이 일어난 지 70년.

문재인 대통령이 추념식에 참석해 "국가 폭력으로 말미암은 모든 고통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역사적 평가가 엇갈리는 4·3 사건을 '국가권력에 의한 양민 학살'로 규정한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4.3의 완전한 해결도 약속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저는 오늘 그 토대 위에서 4·3의 완전한 해결을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을 약속합니다."

현직 대통령이 추념식에 참석한 것은 2006년 노무현 전 대통령 이후 12년 만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정권이 역사를 규정하는 오만한 인식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홍준표 대표는 SNS를 통해 4월 3일은 남로당 위원장인 김달삼이 좌익 무장 폭동을 개시한 날일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무고하게 희생된 날로 잡아 추념하는 것이 오히려 제주 양민들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채널A뉴스 곽정아입니다.
kwak@donga.com

영상취재 : 김준구 한효준 박찬기
영상편집 : 오성규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