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단독]쉬는 날 마트서 몰카범 잡은 2년차 막내 순경
2023-09-24 19:15 사회

[앵커]
한 마트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이 남성을 검거한 건, 마침 쉬는 날 이 마트를 찾은 2년 차 막내 순경이었습니다.

김지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 여성이 남성의 팔목을 붙잡고 놓지 않습니다.

시민들도 여성의 말에 발걸음을 멈추고 어디론가 전화를 합니다.

지난 11일 서울 성동구의 한 마트에서 불법 촬영을 하던 남성을 붙잡은 상황입니다.

남성을 놔주지 않은 이 여성은 서울 성동경찰서 응봉파출소 소속 막내 순경이었습니다.

[문소운/서울 성동경찰서 순경]
"휴대전화 카메라를 들고 물건을 보고 있던 여성 치마 속 안에 손을 넣었다가 빼고 도망가는 걸 봤어요. 무조건 잡아야겠다고 생각해서 팔목을…"

지난 2021년 임명된 문 순경은 휴무 날 생필품을 사러 마트에 방문했다가 범행을 목격했습니다.

남성은 뻔뻔히 "쇼핑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소운 / 서울 성동경찰서 순경]
"왜 찍으셨냐고 했더니. 자기는 찍은 적 없다.(들고 있던 게) 티백이었는데 자기는 이거를 사러 왔다고 하더라고요."

문 순경이 경찰 신분증을 꺼내자 황당한 해명을 내놨습니다.

[문소운 / 서울 성동경찰서 순경]
"자기가 찍었다는 말을 조금씩 하더라고요. 그냥 궁금해서 한 번 찍어봤다 이런 식으로."

남성의 휴대전화에는 불법 촬영물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남성에 대해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조사 중입니다.

채널A 뉴스 김지윤입니다.

영상취재 : 이준희
영상편집 : 이은원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