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하루동안 보지않기 닫기

오늘의 뉴스 뉴스홈 바로가기블릿이미지
트럼프 “회담 한다면 내달 12일 싱가포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한 지 하루 만에 생각을 바꿨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지혜 기자 (네, 청와대 춘추관에 나와있습니다.) [질문1]트럼프 대통령이 북미회담 테이블로 돌아오게 된 이유가 뭔가요? [리포트]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시간으로 어젯밤 9시쯤 자신의 SNS에 "북한으로부터 따뜻하고 생산적인 담화를 받았다는 아주 좋은 소식이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미국과 대화할 용의를 밝힌 북한 반응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힌 겁니다. 또 오늘 아침에는 "우리는 정상회담을 되살리는 것에 대해 북한과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하고 있다"며 "예정대로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것 같다"고도 했습니다. 앞서 우리 시간으로 그제 밤 트럼프 대통령은 펜스 부통령을 비난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담화를 꼽으며 북미정상회담을 돌연 취소했었는데요. 그로부터 9시간 만에 북한이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명의 담화를 통해 "언제 어디서든 문제를 풀 용의가 있다"고 하자 태도를 바꾼 겁니다. 다만 비핵화 의제 조율과 같은 실무논의에 따라 회담 날짜가 늦춰질 여지는 남아있습니다. [질문2]'하루만에 지옥과 천국을 오갔다' 이런 우스갯소리도 나오는데 청와대와 국회 반응도 전해주시죠. 청와대는 현 상황을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북미대화의 불씨가 꺼지지 않고 다시 살아나고 있어 다행스럽게 여기고 있다"며 "추이를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달리 여야 정치권은 상반된 반응을 내놨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이 높아진 것은 매우 환영할만할 일"이라며 "한반도 평화모드라는 큰 판에서 정부의 정중동 역할이 필요하다"고 주문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한반도 평화와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위해 대화를 재개하는 것은 바람직하다"면서도 "문재인 정부의 어설픈 중재자 노력이 실패했지만 대한민국 패싱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 춘추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jh@donga.com 영상취재 : 김준구 한효준 박찬기 영상편집 : 최동훈 트럼프 “회담 한다면 내달 12일 싱가포르” 이미지
다시보기 TV홈 바로가기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