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뉴스홈 바로가기블릿이미지
원희룡 “언제든 추가 업무개시명령 가능”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시멘트 외에도 정유·철강·컨테이너 분야에 대해 언제든 추가 운송개시명령을 발동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원 장관은 오늘(30일) 서울의 한 시멘트 운송업체에 대한 현장조사에 나선 뒤 기자들과 만나 "위기가 벌어진 이후 조치하면 늦는다"며 "(시멘트 외 다른 분야에서도) 위기 임박 단계가 진행됐다고 판단된다면 언제든지 주저 없이 추가 운송개시명령을 발동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원 장관은 "오늘(30일)이 지나면 정유, 철강, 컨테이너 부분에서 하루가 다르게 재고가 떨어지고 적재공간이 차면서 국가경제 전반의 위기 지수가 급속도로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원 장관은 시멘트 분야에 대한 업무개시명령 발동 효과로 물량이 점차 회복되고 있다고 진단한 뒤 업무개시명령 송달을 회피하는 화물차주들은 가중처벌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실제 충북 단양의 시멘트 공장인 성신양회·한일시멘트·아세아시멘트에선 오늘 오전 기준으로 평상시의 30∼40%까지 운송량이 회복됐습니다. 원 장관은 오늘 오후 2시 화물연대와 국토부가 파업 시작 후 두 번째로 마주 앉는 상황에 대해 '협상'이라는 용어는 맞지 않는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원 장관은 "(안전운임제는) 국회의 입법 사안이고, 어떻게 보면 민원 요구 사안"이라며 "업무에 복귀하기 전에는 만날 필요가 없다는 데도 (화물연대 측에서) 만나자고 하는 것에 대해서는 그 자체를 회피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면담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원 장관은 "집단운송거부를 계속해서 끌고 가기 위한 명분 쌓기용 형식적인 만남은 의미 없다"며 "이미 국회에서 어떤 기준과 절차를 갖고 논의해야 하는지 다 잡혀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화물연대 간부라는 이유로 운송거부를 선동하거나 행동으로 방해하는 경우, (집단운송거부가) 원만히 회복되더라도 끝까지 법에 의한 심판으로 처단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원희룡 “언제든 추가 업무개시명령 가능” 이미지
다시보기 TV홈 바로가기TV홈 바로가기 아이콘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