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나요 뉴스]“칭찬도 병인양하여”…‘청해부대·임대차 3법 논란’
[채널A] 2021-07-25 13:08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문재인 정부는 한일 갈등이 있을 때마다 유독 이순신 장군을 강조해 왔습니다.

거북선 모형을 배경 장식으로 쓰기도 하고, 대통령은 '거북선 횟집'에서 식사를 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말도 했죠.

전남 블루 이코노미 경제비전 선포식 (2019년 7월)
"전남의 주민들이 이순신 장군과 함께 불과 12척의 배로 나라를 지켜냈습니다."

자신들이 원할 때는 그렇게 이순신 정신을 강조하더니, 정작 400여년 뒤 충무공의 후예들이 바이러스로 쓰러져갈 때는 뭘 하고 있었습니까?

틈만 나면 K 방역 자랑해오더니 백신 하나 제대로 공급못해 국민의 자산인 함정을 21세기 유령선으로 만들어 놓고선, 오히려
조기 귀국시킨 건 잘했다며 자화자찬이라니 당혹스럽습니다.

무슨 칭찬을 이렇게 선제적으로 하는지 당황스럽습니다.

칭찬이란 건 자기가 하는게 아니라 남이 스스로 하는 겁니다.

그리고 선제적으로 할거면 코로나 방역, 백신 수급이나 제대로 해주십시오.

한 술 더떠 군용기 수송은 누구도 생각 못한 대통령의 독창적 아이디어였다며 칭찬 세례를 퍼붓습니다.

[박수현 / 대통령 국민소통수석 (지난 21일,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
"정말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던 지금 우리가 비행기 2대를 보내서 다 후송을 했지 않습니까. 직접 지시하신 것도 문재인 대통령이신데."

오히려 이 정도 수습 방안조차 생각 못했다면 우리 군, 청와대 실무진이 도리어 실력이 없는 걸 자인하는 것 아닙니까?

대통령 보좌할 능력이 없는 것 아닌가요?

[아부, 아첨, 칭찬]
아부, 아첨, 칭찬은 구별을 해야죠.

헌법 제7조.

공무원은 국민 전체에 대한 봉사자이며, 국민에 대하여 책임을 진다.

칭찬 전에 책임부터 져주십시오.

[국무회의 (지난 20일)]
"우리 군이 나름대로 대응했지만, 국민의 눈에는 부족하고,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습니다."

군통수권자인 대통령, 처음엔 사과인듯 사과아닌 사과같은 모호한 발언을 하더니 뒤늦게 SNS를 통해 사과를 했습니다.

만시지탄이라고 해야 할지, 그래도 '참모 탓, 야당 탓, 국민 탓'은 아니니 진심을 받아들여야 할지.

여러분은 어떤 판단을 내리시겠습니까?

사과에는 인색하고 칭찬에는 관대한 기조는 여기서도 이어집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임대차 3법이 마치 부동산 시장에 큰 안정을 가져온 것처럼 이야기했습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 (지난 21일)]
"법시행으로 임차인 다수가 제도시행의 혜택을 누릴 수 있었던 것으로 확인이 되었습니다."

진심이십니까?

임대차 3법으로 지난 1년간은 '패닉리스(공포임차)'가 대세가 됐다는 말 저만 듣는 겁니까?

홍남기 부총리님 적어도 치솟은 전세값에 힘든 국민이 단 한 명이라도 있다면 이런 자화자찬, 안해야 되는 것 아닙니까

정말 이렇게 발표해도될까 라는 의구심이 한번이라도 들었는지 묻고 싶습니다.

사람이 먼저 입니까?
국민이 먼저 입니까?
아니면 본인들 공적이 먼저 입니까?

이 정도면 누군가의 시조처럼, 칭찬도 병인양하여 국민들은 오늘도 잠못 이룹니다.

지금까지 화나요 뉴스였습니다.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오늘의 날씨 [날씨]추석 전국에 강하고 요란한 비 주의 [날씨]추석 전국에 강하고 요란한 비 주의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