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이재명 방탄 뚫리자…민주 지도부 “해당 행위”
2023-09-22 12:43 정치

■ 방송 : 채널A 뉴스A 라이브 (12시~13시 20분)
■ 방송일 : 2023년 9월 22일 (금요일)
■ 진행 : 이용환 앵커
■ 출연 : 서재헌 전 민주당 상근부대변인, 서정욱 변호사, 정미경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조승현 민주당 국민소통위 수석부위원장

[이용환 앵커]
지금 혹시 그 영상 좀 잠깐 보고 갈까요? 따끈따끈한, 이것은 사진이고 이제 영상이 나올 텐데. 따끈따끈한 영상이어서 제가 잠깐 보고 가겠습니다. 우원식 의원, 김태년 의원, 정성호 의원 앞에서 걷고 있죠. 우원식 의원 마이크 앞에서 이야기하고 있고요. 민주당 의원들이 조금 전에, 이수진 의원의 모습도 보이네요. 이재명 대표가 병상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녹색병원을 조금 전에 찾았답니다. ‘대표님, 대표님. 이제 단식을 거두셔야 합니다. 단식 이제 그만하세요. 큰일 납니다.’ 단식 중단을 설득하기 위해서 찾은 모습. 정성호 의원의 모습도 보이고요. 오후에는 최고위원들이 녹색병원을 찾아서 마찬가지로 ‘대표님, 대표님. 안됩니다. 단식을 멈추시지요.’ 설득에 들어간다고 합니다.

이재명 대표의 판단은 어떠할지 봐야 할 것 같고요. 체포동의안이 가결이 된 이후에 민주당에서는 굉장히 격한 반응들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이렇게요. 김병기 의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개가 된 날이다.’ 거칠어요. 오른쪽 한준호 의원 ‘피눈물이 나요.’ 좌측 두 번째 줄에 좌측, 전용기 의원. ‘피가 거꾸로 솟아요.’ 김남국 의원 ‘모사꾼들 심판해야 합니다.’ 이수진 의원 ‘온몸이 찢기고 갈린 마음이다.’ 정성호 의원 ‘해당 행위자 용서하지 않겠습니다.’ 비명계 의원들을 겨냥하는 듯한 발언들이 이렇게 거칠게 나왔습니다. 어제 최고위원회의가 있었습니다, 민주당의 긴급. 여기에서 이렇게 총의를 모았습니다. ‘검찰의 이번 구속영장 청구는 정치 탄압. 이재명 체포안에 대한 가결 투표, 이것은 용납할 수 없는 명백한 해당 행위다.’

최고위가 저렇게 의견을 모았습니다. 찬성표 던진 비명계 의원들 용서하지 않겠습니다. 이런 메시지 아니겠습니까? 오늘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정청래 민주당 수석최고, 직접 목소리를 이제 들으실 텐데 굉장히 섬뜩한 발언들이 나옵니다. 들어보시죠. 정청래 수석최고 굉장히 거친 발언을 했습니다.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정청래 최고뿐만 아니라 다른 최고위원들의 발언도 있었는데 역시나 조금 수위가 높았습니다. 이어서 듣고 가시죠. ‘해당행위’라는 단어가 여러 차례 등장을 했는데 서정욱 변호사께서 하실 말씀이 있으신 것 같아요.

[서정욱 변호사]
저는 이제 저런 식으로 가면 민주당은 더 이렇게 끝없는 분열의 소용돌이로 빠지고요. 또 이렇게 끝없이 나락으로 떨어집니다. (그래요?) 제가 이렇게 이재명 대표가 이제 입장이 곧 나올 것 아닙니까, 오늘 만나면. 이재명 대표님께 제가 진짜 이렇게 조언입니다. 메시지를 이렇게 내기를 제가 바랍니다. (어떻게요?) 첫째. 가결표를 던진 의원들도 우리 민주당 한 가족, 같은 당입니다. (패밀리다.) 가결표를 던진 의원들도. 우리가 이렇게 서로 공격보다는 통합으로 나가야 합니다. 이런 메시지 하나.

두 번째는 이제 단식을 중단하고 성실하게 영장실질심사에 임하겠습니다. 이것이 두 번째. 마지막 세 번째는 그래서 만약에 기각이 되면, 하지만 만약에 구속이 된다면 당대표직을 사퇴할 테니까 더 훌륭한 분들 모셔서 당을 좀 이끌어 주십시오. 이 세 가지 메시지를 내면 다시 이재명 대표가 정치적으로 부활할 기회가 있을지 모르겠는데. 만약에 저런 정청래 최고위원처럼, 저런 강경파처럼 끝없이 상대 진영 의원들을 공격하면요. 결국에 분당. 분당, 분열의 길로 갈 수밖에 없는 거예요.

--------------------------------------------
* 위 텍스트는 실제 토크 내용의 일부분입니다. 전체 토크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정리=도혜원 인턴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