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국힘 “보수 결집 열기” vs 민주 “정권 심판 민심”
2023-10-08 19:41 정치

[앵커]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사전투표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여야는 각자 이런 흐름이 과연 유리한지 혹은 불리한지 촉각을 곤두새우는 모양새입니다.

사전투표 다음 날인 오늘, 국민의힘과 민주당의 선거 운동 모습은 눈에 띄게 달랐습니다.

양 측의 속내를 최수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22.64%, 역대 최고를 기록한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사전투표율에 여야는 일제히 자신에게 유리하다고 평가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지지층 결집을,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권 심판을 이유로 꼽았습니다.

[유상범 /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 이재명 대표로 인한 사법리스크에 대한 국민의힘 지지자들의 분노 또한 굉장히 큽니다."

[김영호 /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위원장]
" 윤석열 정부에 대한 심판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 거기에다가 인사 참사에 대한 영향도 있는 것 같습니다."

사전투표 마감 다음 날, 국민의힘은 김기현 대표 등이 지원유세에 총출동했습니다.

[김태우 / 국민의힘 강서구청장 후보]
" 저는 집권여당의 힘있는 후보입니다. 오죽하면 우리 당 대표님께서 직접 제 말을 보증하러 왔겠습니까."

통상적으로 본투표에 많이 참여하는 보수 성향 유권자들을 더 끌어내기 위해서는 오는 11일까지 남은 사흘이 승부처라고 보는 것입니다.

반면 민주당은 오늘 홍익표 원내대표 등 지도부 없이 선거운동을 했습니다.

[현장음]
"안심 구청장 누구입니까. (진교훈!) 진짜 일꾼 누구입니까. (진교훈!) "

특히 건강을 이유로 어제 선거 지원 유세 계획을 번복한 이재명 대표는 오늘도 높은 사전투표율 등에 대한 메시지를 내지 않았습니다.
 
사전투표율이 높은 게 유리하다고 판단되는 만큼 보수층을 자극해 막판 결집하지 않도록 수위 조절에 나선 것으로 해석됩니다.

채널A 뉴스 최수연입니다.

영상취재 이철
영상편집 김태균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