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사실상 피의자’ 전환…검찰, 재수사 개시

한밤 긴급출국금지 조치로 소재가 파악된 김 전 차관은 사실상 피의자 신분이 됐습니다. 검찰의 재수사가 본격 시작된 겁니다. 이어서, 백승우 기자입니다. [리포트]한밤 중 '긴급 출국금지'를 시작으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은 검찰의 내사를 받는 사람, 피내사자 신분이 됐습니다. 김 전 차관 수사가 사실상 본격화한 겁니다. 김 전 차관 사건을 조사 중인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은 수사 권한이 없어, 조사단 내 현직 검사가 '검사 개인 자격'으로 김 전 차관을 입건했습니다. 공교롭게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재수사 가능성을 언급한 당일 벌어진 일입니다. [박상기 / 법무부 장관(어제)] "수사할 사항이 나타날 경우에는 가장 효과적인 수사 절차가 무엇이겠느냐에 대해서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김 전 차관은 공소시효가 남은 특수강간 혐의로 수사를 받게 될 전망입니다. 김 전 차관은 앞선 두 차례 검찰 조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지만, 지금은 사건 관계자 진술이 추가로 확보되고 부실 수사 정황도 드러난 상태입니다. 김 전 차관은 수사권이 없는 조사단의 출석 통보에 불응해왔지만, 이제 상황은 달라집니다. 출석을 거부하면 검찰에 구인되는 등 강제수사를 받게 된다는 의미입니다. 채널A 뉴스 백승우입니다. 영상편집 : 배시열▶관련 리포트1. 출국 막힌 김학의, 지금은 서울 자택에 머물러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FxbdUL2. 김학의, ‘사실상 피의자’ 전환…검찰, 재수사 개시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U3xDVM3. 공항서 발목 잡힌 김학의…이례적 ‘긴급 출국 금지’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TsNcBQ
채널A pick
이슈 ‘콕콕’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