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원 처벌받아 신랑이 마음의 짐 덜기를”…아내의 눈물
[채널A] 2021-09-17 20:16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오늘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숨진 소장의 아내를 저희 취재진이 만났습니다.

가해자들에게 아직도 제대로 사과도 받지 못했는데, 생계를 위해 남편의 일을 이어서 해야만 하는 처지입니다.

조현진 기자가 만나 봤습니다.

[리포트]
남편이 떠난 지 19일째.

남은 가족들은 아직 일상을 찾지 못했습니다.

[박모 씨 / 숨진 대리점 소장 아내]
"아직까지 안 느껴져요. (남편이) 없다는 자체가. 안 느껴지게 하고 있어요."

[현장음] 안녕!

아빠의 영정 사진을 보고 환하게 인사한 막내는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아이들 이야기가 나오자 박 씨는 끝내 울먹입니다.

[박모 씨 / 숨진 대리점 소장 부인]
"큰애와 둘째는 전혀 이야기를 하지 않고 있어요. 막둥이는 생각나면 아무렇지 않게 거침없이 이야기하는 것 같아요."

생계를 위해 남편이 그토록 힘들어했던 대리점에 남아서 사무업무를 하고 있지만, 노조원 기사들로부터 제대로 된 사과 한번 받지 못했습니다.

[박모 씨 / 숨진 대리점 소장 아내]
"비노조원들도 수시로 이야기하는 게 그 사람들 보는게 힘들다. 언제까지 봐야 하나. 너무 당당하게 행동하고 다니는 것 같아서…"

먹고 살기 위해 생활전선에 뛰어들었지만 아이들이 걱정입니다.

[박모 씨 / 숨진 대리점 소장 아내]
"제가 일을 해야 하니까 현장에서 뛰어야 하는 부분이라 늦게 끝나면 아이들 돌보는게 조금 어려워서 엄마, 친정집 근처로 옮길 것 같아요."

인터뷰 요청에 오랜 고민 끝에 수락한 박 씨,

응한 이유는 단 하나라고 했습니다.

노조원들이 제대로 처벌받고, 남편의 억울함이 풀렸으면 하는 바람 때문입니다.

[박모 씨/ 숨진 대리점 소장 아내]
"노조원들한테 줄 수 있는 만큼 피해를 줬으면 좋겠고 그래서 그만큼 저희 신랑이 조금이라도 마음의 짐을 덜었으면. 최소한의 사람으로서 양심을 조금 가지고 살았으면 좋겠어요."

채널A 뉴스 조현진입니다.

영상취재 : 박재덕
영상편집 : 이승근

조현진 기자 jjin@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4/21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삼성생명_1231
오늘의 날씨 [날씨]오늘 대설 온화한 날씨…곳곳 미세먼지 기승 [날씨]오늘 대설 온화한 날씨…곳곳 미세먼지 기승
수자원공사_211231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