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앵커의 마침표]‘의사’ 답다는 것
2024-03-04 19:54 사회

의사 하면 슈바이처나 이태석 신부 같이 존경할 만한 의사 선생님들을 떠올리는 분들 많으셨을텐데요.

그런데 요새는 의대 증원에 반대한다고 의사들이 모여서 스스로를 자기비하하며 '의새', 노예라는 뜻의 '의노'라 부르던데요.

내 건강과 목숨을 100% 믿고 맡길 수 있는 의사 선생님으로 돌아오기 바랍니다.

마침표 찍겠습니다.

['의사'답다는 것.]

뉴스A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