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대장동 첫 재판…‘이재명 최측근’ 김용 1심 징역 5년
2023-11-30 18:57 사회

[앵커]
뉴스에이 시작합니다.

저는 동정민입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법원의 첫 판결이 나왔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 측근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 재판인데요.

대장동 일당에 편의를 제공하고 돈을 받은 뇌물 혐의, 그리고 대선 경선 자금 명목으로 불법 정치자금을 혐의 모두 유죄 판결이 나왔습니다.

징역 5역 선고받고 법정구속됐습니다.

유동규 전 본부장의 진술이 증거로 사실상 인정이 됐는데요.

향후 이재명 대표나 측근 재판에도 영향을 미칠 대목들이 있어 자세히 살펴보려고 합니다.

첫 소식 박자은 기자입니다.

[기자]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이 불거진 2021년 9월 이후 2년여 만에 첫 1심 판단이 나왔습니다.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대장동 민간사업자로부터 불법 정치자금과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징역 5년과 추징금 6억 7천만 원에 처한 겁니다.

지난 5월 보석으로 풀려났던 김 전 부원장은 오늘 법정에서 다시 구속됐습니다.

재판부는 김 전 부원장이 지난 2021년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대선 예비 경선 자금 명목으로 대장동 민간 사업자인 남욱 변호사에게서 6억 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성남시의원으로 재직하던 2013년에는 남 변호사로부터 7천만 원을 뇌물로 받은 사실도 유죄로 봤습니다.

재판부는 "민간업자와 인허가 관련자 간 뿌리 깊은 부패 고리가 민주주의를 우롱"했고 "지역주민의 몫인 개발이익이 민간업자에 귀속됐다"며 개발 특혜를 지적했습니다.

김 전 부원장 측은 즉각 항소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기표 / 김용 전 부원장 측 변호인]
"전혀 받은 사실이 없는데 그렇게 선고가 난 것에 대해서 납득할 수 없고요. 나중에 항소심에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이 대표의 최측근 인사가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사실이 처음 인정되면서 향후 재판에도 불리하게 작용될 걸로 전망됩니다.

채널A 뉴스 박자은입니다.

영상취재:추진엽
영상편집:김지향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