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고위급회담 조속 개최 북한과 협의”
정치 [채널A] 2018-05-17 10:58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북한의 일방적인 고위급 회담 중지 통보에 오늘 청와대는 NSC 상임위를 소집해 대응을 논의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지혜 기자 (네, 청와대 춘추관에 나와있습니다.)

[질문1]NSC 상임위 회의에서 어떤 내용이 논의됐나요?

[리포트]
남북 고위급 회담을 다시 추진하고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북한과 미국 사이를 중재하는 방안을 집중 논의했습니다.

청와대가 발표한 회의 결과는 크게 3가지입니다.

우선 판문점 선언이 차질없이 이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다시 확인하고 남북고위급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또 북미정상회담이 상호 존중의 정신 아래에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한미 간, 또 남북 사이의 여러 채널을 통해 긴밀히 입장을 조율하기로 했습니다.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과 6.15 공동행사 준비와 같은 남북 관계 일정들도 차질없이 이행하기로 했습니다. 다소 원론적인 내용인데요, 청와대는 북한과 미국 사이의 물밑 조율에 최대한 집중한다는 방침입니다.

[질문2]북한이 한미 공군 연합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표면적인 이유로 들며 남북 고위급회담 중지를 통보했는데, 이와 관련한 문정인 특보 발언이 또 도마에 올랐군요?

네. 문 특보가 어제 송영무 국방장관과 오찬을 함께하며 나눴던 대화라며 밝힌 내용인데, 국방부가 반박한 겁니다.

문 특보는 어제 이해찬 민주당 의원이 주최한 포럼에서 "송영무 국방장관이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을 만나 전략폭격기 B-52를
한반도에 전개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고 했는데요,

국방부는 바로 입장문을 내고 반박했습니다.

송 장관은 그런 말을 하지 않았고, 맥스선더 훈련에는 원래 B-52가 포함돼 있지 않았다는 겁니다.

미 국방부 역시 B-52는 맥스선더 참가 계획이 애초부터 없었다고 발표했습니다.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을 중지한 또 다른 이유인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의 발언도 논란이 됐습니다.

태 전 공사가 국회에서 강연을 하면서 북한의 완전한 핵폐기는 불가능하다는 취지로 말한 건데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태 전 공사를 국외로 추방해야 한다"는 의견과 "태 전 공사를 보호해달라"는 청원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 춘추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jh@donga.com
영상취재 : 김준구 한효준 박찬기
영상편집 : 김민정




오늘의 날씨 [날씨]광복절에도 불볕 더위…남부지방 비소식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