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여행 취소 대란…위약금 놓고 여행사와 실랑이
[채널A] 2020-02-15 20:07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정부가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아시아 6개국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죠.

이후 여행을 취소하려는 시민들이 적지 않은데요.

아무리 정부 권고가 있었어도 취소 위약금은 고스란히 내야 한다고 합니다.

위약금을 둘러싼 분쟁만 늘고 있습니다.

황수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김강립 /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지난 11일)]
"6개 지역에 대해서는 여행과 방문을 최소화할 것을 권고 드립니다."

여행 최소화를 권고한 곳은 사망자가 나온 일본과 싱가포르, 태국, 대만, 베트남,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동남아 국가들입니다.

정부의 발표 이후 여행사에는 계약 취소 문의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다음달 결혼을 앞둔 회사원 A 씨도 태국이었던 신혼여행지를 변경하기로 했습니다.

[A 씨 / 태국 여행 취소 고객]
"태국도 코로나로 30명 정도 환자가 있더라고요. 정부도 가지 말라고 하고"

하지만 여행사는 고객의 변심으로 인한 일방적인 계약 취소라며

66만 원의 위약금을 요구했습니다.

[A 씨 / 태국 여행 취소 고객]
"중국은 (코로나19) 발병지이기 때문에 100% 환불이 되는데. 태국은 아니어서 태국에 가면 위험하지 않다…."

정부의 이번 권고는 말 그대로 권고일뿐, 법적 효력이 없다는 겁니다.


[B 여행사 관계자]
"중국은 관광지의 모든 일정을 통제하고 막았기 때문에 여행 일정 자체가 소화가 안 되기 때문에 (수수료 없이) 취소해드린 것이고요."

[C 여행사 관계자]
"소비자도 혼란스럽고 여행사도 혼란스럽고 분쟁이 격화되는 거죠. 정부에선 경보 단계나 아무것도 조정된 건 없는데요."

구체적 대안 없이 발표된 정부의 여행 최소화 권고가 여행객과 여행사 사이 위약금 분쟁만 가중시켰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채널A 뉴스 황수현입니다.

soohyun87@donga.com
영상취재: 김기범
영상편집: 변은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5/21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대신_211127
오늘의 날씨 전국 비 또는 눈…오후부터 기온 ‘뚝’ 전국 비 또는 눈…오후부터 기온 ‘뚝’
수자원공사_211231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