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곳곳에서 우르르…‘시한폭탄’ 산비탈 태양광 시설
[채널A] 2020-08-09 19:42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이번 피해가 온전히 ‘비가 너무 와서’ 자연 탓이기만 할까요.

혹시 사람 탓, 인재였던 부분은 없을까요.

태양광 발전시설이 있는 열 곳에서 산사태가 줄을 이었습니다.

나무 베고 비탈을 깎을 때부터 이런 사고를 예견한 전문가들이 적지 않습니다만 800곳 넘는 지역이 비슷한 상황이라는 게 더 큰 걱정입니다.

김태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산사태로 무너져내린 돌과 흙더미 사이로 철 기둥과 태양열 집광판이 보입니다.

지난달 31일 충남 천안에 시간당 52mm의 장대비가 쏟아진 다음날, 산비탈에 있었던 태양광 발전시설이 무너져내린 겁니다.

"태양광시설 옹벽이 무너지면서 소들이 있는 농장 바로 앞까지 진흙이 몰려왔습니다."

사람도 소도 다치진 않았지만 농장 주변으로 진흙과 부서진 구조물이 뒤엉켜 밀려왔습니다.

마을 배수로도 막혀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송상범 / 충남 천안시]
"빗물이 내려오니까 (토사가) 다 넘쳤어요. 밭으로 넘쳤어요. 이런 적이 처음이에요."

이번에 무너진 시설은 3년 전부터 발전을 시작했고, 지난 6월 산림청과 천안시청의 안전 점검도 통과했습니다.

[산림청 관계자]
"배수로도 토사가 이런 게 적출되거나 막힘 없이 잘 관리가 되고 있었다고 그러더라고요."

시설 관리 직원이 상주하고 있었지만 이번 폭우에는 속수무책이었습니다.

강원 철원에서도 태양광 발전시설이 무너졌는데, 인근 주민들은 추가 붕괴에 대한 두려움에 아예 다른 곳으로 피신했습니다.

[인근 주민]
"50분 만에 무너져서 위험해서 피신하고 나흘째 나가서 자고 있어요."

이번 장마와 폭우로 전국 1만2700개 태양광 발전시설 가운데 10개 시설이 무너졌습니다.

경북이 4곳으로 제일 많고, 충남과 전북 강원과 충북에서 발생했습니다.

주로 산비탈에 집광판이 설치된 곳들이었습니다.

경사지에 나무를 베어내고 시설을 설치하다보니 산사태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공하성 / 우석대 소방방재학과 교수]
"흙의 지탱력을 감소시키고 나무가 흡수하던 물을 땅으로 흘려보내기 때문에 산사태 가능성이 높을 수밖에 없습니다."

산림청은 전국 81개 시군구에 산사태 예보를 발령하고, 산사태 발생 위험이 높은 지역의 태양광 발전시설 802곳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김태영입니다.

live@donga.com
영상취재 : 박영래
영상편집 : 김태균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전국 대체로 맑음…완연한 가을 [날씨]내일 전국 대체로 맑음…완연한 가을
수자원공사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