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가 뉴스다]마약 취해 15분 운행한 카카오 택시 기사
[채널A] 2022-06-23 19:33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앵커]
시청자의 제보로 만든 뉴스입니다.

카카오택시의 프리미엄 서비스죠.

카카오T 블루 기사가 마약을 투약하고 손님을 태웠습니다.

약에 취해서 15분이나 운행하다 결국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조민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빠른 속도로 골목길을 지나가는 택시 한 대.

잠시 뒤 도로 옆 편의점 앞에 급히 멈춰 섭니다.

기사가 차키를 뽑아 뒤에 탄 승객에게 건네고, 잠시 뒤 경찰관들이 출동해 택시 안을 살펴봅니다.

차에서 내린 택시기사는 계속해서 몸을 비틀며 고개를 좌우로 흔듭니다.

택시기사가 마약을 투약한 채 운전하는 것 같다는 승객의 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건 지난 7일 밤 10시 20분쯤.

[이세정 / 당시 택시 승객]
"핸들을 계속 이렇게 운전을 하시더라고요. 그래서 이제 차가 옆에서 오는데도 이렇게 운전을 하다 보니 부딪힐 뻔한 적도 있고."

기사가 몸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모습에 승객이 정차를 요구했지만, 기사는 15분을 달린 뒤에야 차를 세웠습니다.

[이세정 / 당시 택시 승객]
"운전하면 안 된다, 당신 대신에 이제 운전할 수 있는 분을 좀 불러달라, 키 빼라 그러고 이제 뺏어서 일단 잡고 있었죠."

경찰이 현장에서 택시기사를 긴급 체포해 마약 간이검사를 한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추가 조사 끝에 전날 밤 자택에서 필로폰 0.03g을 투약한 사실이 드러난 겁니다.

해당 기사는 카카오택시의 프리미엄 서비스인 카카오T 블루 가맹 사업자.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승객에게 요금 환불과 해당 기사에 대한 영구 퇴출을 약속했습니다.

승객은 이번 사건과 재발 방지책을 공개해달라고 요구했지만, 세부 운영안까지 공개할 수는 없다며 거절했습니다. 

경찰은 택시기사를 마약류 관리법 위반과 약물 운전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했습니다.

채널A 뉴스 조민기입니다.

영상취재 : 최혁철
영상편집 : 이은원

조민기 기자 minki@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5/25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쏠_0224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폭염 속 남부 소나기…주말동안 제주 장맛비 [날씨]내일 폭염 속 남부 소나기…주말동안 제주 장맛비
신한쏠_0628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