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힘 실리는 한동훈 역할론…“비례 출마” vs “험지 출마”
2023-12-09 18:58 정치

[앵커]
뉴스에이 시작합니다.

김윤수입니다.

총선 시계가 부쩍 빨리지면서 여야 모두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습니다.

수도권 위기론이 터져 나오는 여당에선 한동훈 장관 등판론이, 내홍의 불씨가 커져가는 민주당에선 이낙연 전 대표의 등판론이 무르익고 있습니다.

먼저 총선 위기감에 휩싸인 국민의힘에선 한동훈 장관을 당의 얼굴로 내세워야 한다는 목소리가 터져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지금 지도부 대신 스타플레이어를 앞세워서 전체 선거판을 진두지휘하도록 맡기자는 겁니다. 

오늘의 첫소식, 김민지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 등판론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기현 대표가 수도권 선거를 위해 한 장관을 전면에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혁신위 좌초 후 총선 위기감이 커지자 대중성 있는 한 장관을 당의 얼굴로 내세워 선거판에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겁니다.

당내에서는 한 장관의 역할을 놓고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습니다. 

먼저 비례대표로 출마해 전국 선거를 지휘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옵니다. 

[강승규 / 전 대통령 시민사회수석(채널A 통화)]
"한동훈 장관이 어떤 특정 지역에서 그 선거에 집중하기보다는 전체 선거를 지원하는 비례대표로 가는 게 바람직하지 않느냐…."

하태경 의원도 "한 장관이 지역구에 매이면 전국 선거에 도움을 줄 수 없다"며 비례 후순위로 나와야 한다고 했습니다.

반면 험지에 출마해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습니다.

[천하람 / 국민의힘 순천갑 당협위원장(채널A 통화)]
"한동훈 장관이 정말로 대권을 노리는 큰 정치인이라면은 제대로 된 곳에서 뭔가 경합 우세 지역 정도에서는 승부를 볼 필요가 있습니다."

윤상현 의원은 "한 장관이 선거 프레임을 이재명 심판론으로 전환시켜야 한다"며 이 대표의 지역구인 계양을 출마를 추천했습니다.

한 장관은 연말 또는 내년 초에 원포인트로 교체될 예정입니다.

여당을 향한 민심이 심상치 않은 상황에서 한동훈 역할론에 더욱 힘이 실릴 전망입니다.

채널A 뉴스 김민지입니다.

영상취재 : 정기섭
영상편집 : 이희정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