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앱 예약만 받는 소아과…정부, “진료 거부” 경고
2023-12-09 19:38 사회

[앵커]
요즘 소아과에서 진료를 받으려면 콘서트 예매하듯 티켓팅을 해야 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경쟁이 치열합니다.

특히 특정 모바일 앱을 통해 미리 예약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일부 병원들이 이 앱을 통해서만 예약을 받고, 정작 현장 접수는 받지 않아 논란이 일자 정부가 공개 경고했습니다.

서상희 기자 입니다.

[기자]
매일 자정이 되면 모바일 앱을 통해 사전 예약을 받는 한 소아청소년과. 

순식간에 예약이 차더니, 1분도 안돼 접수가 마감됩니다.

또 다른 소아청소년과. 환자 이름 옆에 노란색 표시가 떠있습니다.

28명 중 20명이 모바일앱을 통해 예약한 환자입니다.

장시간 줄을 서는 수고를 덜 수 있다는 입소문에 특정 진료 예약앱의 경우 유료인데도 가입자가 1천 만명에 달합니다.

이러다보니 주말엔 현장 접수가 어려운 곳이 많습니다. 

[A 소아청소년과]
"(현장접수) 마감됐어요."

[B 소아청소년과]
"대기가 너무 많아서…"

부모들 사이엔 "초시계까지 켜 놓고, 클릭을 했지만, 1초만에 마감됐다" "콘서트 티켓팅에 빗댄 '소아과 티켓팅' 말까지 나옵니다. 

[이에스더 / 서울 성북구]
"켜자마자 바로 끝났어요. 소아과로 가면서 앱을 켜거든요. 한 번도 성공한 적이 없어요."

[지연희 / 경기 시흥시]
"막상 방문한 사람들은 (진료를) 못 보는 경우가 있는 거 같아서…"

급기야 온라인에선 일부 소아과 의원이 유료 앱을 통한 예약 아니면, 현장 접수를 받지 않는다는 불만도 쏟아집니다.

결국 정부가 경고에 나섰습니다.

전국 지자체에 공문을 보내 진료가 가능한 데도 특정 앱을 통해서만 예약을 받는다면 이는 '진료 거부'라며 철저히 지도 감독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현행법상 의료인은 진료 요청을 받을 때 정당한 사유없이 거부하지 못 합니다. 

어기면 지자체 시정 명령이나 처벌도 받을 수 있습니다.

실제 일부 지자체에선 시정 조치가 된 사례들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채널A 뉴스 서상희입니다.

영상취재 김찬우 정승환 김영수
영상편집 구혜정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