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푸틴 첫 정상회담…“北 비핵화 협력”
[채널A] 2018-07-17 11:07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후 처음 열린 미·러 정상회담에선 북핵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습니다.

마지막 현장, 핀란드 헬싱키입니다.

국제부 연결합니다. 박소윤 기자,

[질문1]미국과 러시아 정상 북핵 문제에 대해 어떤 얘기를 나눴습니까?

[리포트]
양국 정상은 북한 비핵화 문제 해결에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고요.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한반도 문제가 해결되기 시작한 건 좋은 일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그동안 다자 국제회의에서 만나서 회담한 적은 있지만 별도의 공식 회담을 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핀란드 헬싱키에서 4시간 동안 정상회담을 가졌는데요.

통역만 대동한 단독회담도 예정보다 긴 2시간이 넘었습니다.

[질문2]그런데 미국에선 굴욕 외교라는 비판이 나온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두 정상의 만남은 팽팽한 긴장이 감돌 것이라고 예상됐는데요.

예상과 달리, 트럼프 대통령이 시종일관 푸틴 대통령에 동조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입니다.

지난 2016년 미국 대선에 러시아가 개입했다고 미 FBI가 결론을 내린 바 있죠.

기자회견에서 이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의 대선개입 조사는 미국에 재앙이라고 말한 건데요.

푸틴 대통령에게 추궁하기는 커녕, 미 정보당국의 조사 결과를 무시하고 푸틴 대통령의 편을 들었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미 CNN방송은 "미 대통령이 정보 기관을 신뢰하지 않고 상대 국가 발언에 무게를 실은 건 유례없는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채널A뉴스 박소윤입니다.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맑고 큰 일교차 주의…자외선 지수 높음 [날씨]맑고 큰 일교차 주의…자외선 지수 높음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