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남부·제주도 태풍 예비특보 내려져…모레까지 많은 비
[채널A] 2019-07-19 12:47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태풍이 북상 중이라는 소식 앞서 전해드렸는데요.

이미 비가 내리고 있는 남해안과 달리 수도권은 오늘도 찜통더위입니다.

인천 소래포구에 나가 있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이 시각 날씨와 태풍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질문1]추혜정 캐스터, 그곳은 고요해 보이는데 서울도 그렇고 수도권은 태풍이 오고 있다는 게 안 느껴지네요?

[리포트]

네, 보시는 것 처럼 태풍 반경과는 거리가 먼 이곳 인천 소래포구는 전혀 태풍 전야의 모습이 아닙니다.

오히려 구름 사이로 볕이 강해서 눈을 제대로 뜨고 있기가 어렵고, 벌써부터 푹푹찌고 있습니다.

태풍 반경과 점점 가까워지면서 이미 많은 폭우가 쏟아진 남쪽 제주도와는 아주 대조적인 모습입니다.

장마전선, 그리고 태풍의 영향권에서 멀어진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지역은 폭염특보 속에 오늘도 서울과 춘천이 34도까지 치솟겠습니다.

비는 내일 아침이 돼야 시작하겠고, 서울의 경우는 내일 오후 3시부터 비가 내리면서 기온도 30도 선으로 내려가겠습니다.

[질문2] 남부지방은 언제부터 본격적인 태풍 영향권에 들까요?

태풍이 오늘 밤사이 서귀포 해상을 따라 북상하기 때문에, 남부지방이 본격적인 영향 받는 건 내일이 되겠고요.

이미 남부와 제주도를 중심으로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남부지방 중에서도 광주를 비롯한 전남지역이 내일 오전에 가장 먼저 태풍 영향권에 들겠고요.

이후 내일 오후부터는 전북와 영남 등 남부 대부분 지방에서 영향을 받겠습니다.

태풍은 내일 밤이면 모두 빠져나가겠지만, 모레까지는 많은 비를 뿌리겠는데요.

일단, 내일까지 제주산지 많은 곳으로는 700mm 이상, 일부 남해안은 500mm는 폭우가 집중적으로 쏟아지겠고요.

서울 등 중부로는 10~70mm가 예상됩니다.

이번 태풍, 강풍도 강풍이지만 어마어마한 폭우를 몰고옵니다

기상청에서는 남부와 제주도에 예상되는 이번 폭우에 대해 극단적이고 이례적이라는 표현까지 덧붙였습니다.

피해 없도록 대비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뉴스A LVE 날씨였습니다.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도시어부 바로가기 배너
우공역광고300
오늘의 날씨 [날씨]서울 일교차 13도…맑지만 쌀쌀한 아침날씨 [날씨]서울 일교차 13도…맑지만 쌀쌀한 아침날씨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