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尹 당선인 측, 시민사회수석실 강화…“민주당 일탈 알려야”
2022-04-29 19:23 정치

[앵커]
검수완박 국면을 거치면서 당선인 측은 민주당에 대응할 카드는 여론 뿐이라고 여기는 분위기입니다.

대통령실 구성이 막바지인데, 전체 규모는 줄이더라도, 시민사회수석실은 대폭 강화해 국민과 직접 소통하는 여론전에 나서겠다는 구상입니다.

조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6·1 지방선거와 동시에 검수완박법에 대한 국민투표를 진행하려면 취임 이후 닷새 안에 관련 절차를 마무리해야 합니다.

현행법상 국민투표는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투표일 18일 전까지 투표 날짜와 투표안을 공고해야 하는데, 지방선거일부터 역산하면 늦어도 14일까지는 국민투표를 공고해야 하는 겁니다.

윤 당선인 측은 국민투표 추진 과정에서 국민 여론을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또 취임 이후에도 171석의 거대야당 민주당이 또 다른 입법 독주를 시도할 것으로 보고, 대통령 시민사회수석실을 강화해 여론전에 대비하기로 했습니다.

[장제원 /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
"(민주당이) 헌법 일탈 행위 하는 그런 것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좀 더 설득하고 설명하는 그런 부서가 필요하지 않느냐 그게 시민사회수석실 아니냐 생각해서 조금 강화할 생각입니다."

시민사회수석비서관 밑에 5명의 비서관을 둬 전체 수석실 가운데 가장 큰 규모가 될 전망입니다.

국민통합, 시민소통비서관 등 3명의 비서관은 시민단체와 직능단체들을 맡고 민원처리를 담당하는 국민제안 비서관과 디지털소통비서관도 함께 둔다는 계획입니다.

윤 당선인 측은 당선인이 지역 일정을 마치고 돌아오는 내일, 대통령실 직제와 인사안을 보고하고 이르면 모레, 대통령실 구성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채널A 뉴스 조영민입니다.

영상취재 : 한규성
영상편집 : 김태균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