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이르면 내일 중폭 개각…새 방통위원장 포함 전망
2023-12-03 18:58 정치

[앵커]
뉴스A 시작합니다.

김윤수입니다.

정치권 운명의 한 주가 시작됩니다.

내년 총선 전 마지막 정기국회를 일주일 남기고, 여야는 막판 대격돌을 준비중입니다.

먼저 여권은 개각 카드를 꺼냅니다.

이르면 내일부터 중량감 있는 장차관급 인사를 통한 인적 쇄신을 시작으로 정국 주도권을 쥐겠다는 겁니다.

특히 민주당과의 대립으로 공석이 된 방송통신위원장 후임 인선을 통해 어수선해진 내각을 안정시키겠단 계산입니다.

오늘의 첫소식, 조아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통령실이 방송통신위원장 후임 인선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빨리 후임자를 임명하려고 이동관 전 방송통신위원장도 사퇴한 것"이라며 "이번 주 개각 발표 대상에 방송통신위원장이 포함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당장 지상파 재허가 의결과 YTN 최대 주주 변경 승인, 네이버 뉴스 알고리즘 사실 조사 등 이동관 전 방송통신위원장이 추진해온 중요 과제들을 지연시킬 수 없다는 판단에서입니다.

[이동관 / 전 방송통신위원장(지난 1일)]
"마지막으로 드리고 싶은 말씀이 하나 있습니다. 언론 정상화의 기차는 계속 달릴 것입니다."

방송통신위원장은 보궐 임명할 경우, 전임자의 잔여 임기가 적용되는 만큼 하루빨리 새 방통위원장이 임명돼야 한다는 계산도 깔려 있습니다.

위원장 후보의 인사청문 요청서를 국회에 전달하면 국회는 20일 이내에 청문회를 열어야 하기 때문에, 서둘러 후보자를 정하면 연내에 방통위 업무가 정상화될 수 있다고 대통령실은 보고 있습니다.

다만 여야가 50억 클럽, 김건희 여사 특검법인 이른바 '쌍특검'을 놓고 극한 대치를 이어가고 있어, 청문회 개최가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여권에선 정치적 논란이 적은 이상인 방통위 부위원장과 함께 이진숙 전 대전 MBC 사장 등이 새 방통위원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후임자 검증이 진행 중인 가운데, 방통위는 청문회 준비에 이미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채널A 뉴스 조아라입니다.

영상편집 : 배시열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