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6개월 젖먹이 15층서 던져놓고…“남편과 싸워 홧김에”
2023-12-03 19:21 사회

[앵커]
태어난 지 6개월 밖에 안 된 아기를 아파트 15층 창밖으로 던져서 숨지게 한 20대 엄마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여성은 남편과 싸운 뒤 화가 나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했습니다.

서상희 기자입니다.

[기자]
아파트 단지 화단 인근에 흰 천이 덮여져 있습니다.

경찰이 주변 수색을 합니다.

태어난 지 6개월 된 아기가 아파트 단지 1층에서 발견된 건 오늘 오전 6시 20분쯤.

아기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경찰은 살인 혐의로 아기의 엄마, 25살 여성을 긴급 체포했습니다.

여성은 오늘 오전 6시 15분쯤 아파트 15층인 자신의 집에서 생후 6개월 된 자신의 아기를 창밖으로 던져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여성이 남편과 부부 싸움을 했고, 이후 남편이 집 밖으로 나가자 홧김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목격자]
"(인근 주민이) 요새 한 며칠 계속 싸우더라고 그랬어요. 잠을 잘 못 잤다고."

여성의 남편은 집으로 돌아온 뒤 아기가 없자 "아기가 떨어진 것 같다"는 취지로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사건 발생 이틀 전에는 가정 폭력 관련 신고가 접수됐던 사실도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1일 새벽. 여성이 직접 가정 폭력이 있다며 신고해 경찰이 출동했지만, 두 부부가 사건 처리를 원치 않아 종결됐습니다.

경찰은 구체적인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한 뒤 20대 여성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채널A 뉴스 서상희입니다.

영상취재 : 이기현
영상편집 : 이승은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