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가격 낮추고 중량 늘려…‘역슈링크’로 소비자 공략
2023-12-03 19:36 경제

[앵커]
제품값은 그대로 받으면서 용량을 줄이는 이른바 '슈링크플레이션' 같은 꼼수 가격 인상이 최근 논란이 됐습니다.

편의점 업계가 가격은 내리고 용량은 늘리는 '역슈링크' 상품들로 소비자 공략에 나섰습니다.

신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소비자들은 즐겨 먹던 제품을 샀다가 실망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닙니다.

소비자 가격은 그대로지만 양을 줄인 '슈링크플레이션'에 속은 기분도 듭니다.

[김재덕 / 서울 강북구]
"과자가 요새 진공 이런 것(질소충전 포장) 때문에 많이 넣어서 커 보이는데 막상 찢어보면 양이 얼마 안 돼요."

기업들의 '꼼수 가격 인상'에 대한 시민들의 반감이 커지자 일부 기업들은 제품의 용량은 늘리고, 가격은 동결하거나 더 내린 '역슈링크' 제품을 내놓고 있습니다.

지난달 한 편의점이 내놓은 컵라면은 105g에 990원입니다.

86g에 1000원인 대형 식품회사 제품과 비교하면 양도 많고, 값도 더 쌉니다.

면발의 높이 차이가 육안으로도 보입니다.

다른 편의점이 지난달 선보인 맛밤 제품은 80g에 2500원.

중량이 동일한 대형 제조사 제품보다 36%나 저렴합니다.

또 다른 편의점은 팝콘 제품의 가격을 유지하면서 용량을 90g에서 112g으로 늘렸습니다.

이들 제품은 편의점의 자체브랜드, PB 상품입니다.

대형 식품회사의 제품보다 유통단계가 짧고 마케팅 비용이 덜 드는 만큼 트렌드에 민감하게 대응하고 가격을 더 낮게 책정할 수 있습니다.

편의점 관계자는 "상품 양을 늘리거나 가격을 낮췄더니 매출이 늘고 있다"고 설명합니다.

치솟는 식탁 물가에 좋은 가격에 잘 먹었다는 이른바 '먹성비'가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신선미입니다.

영상취재 : 조세권
영상편집 : 차태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